LG CNS 자세히보기

u-City 3

‘최초’ 타이틀 싹쓸이! 스마트시티도 역시 ‘LG’인 이유

시민의 꿈이 현실이 되는 도시, 스마트시티. 스마트시티는 도시의 각종 데이터를 모아 IT 신기술을 통해 도시 문제를 해결하는 지속 가능한 도시 모델을 뜻합니다. 코로나19 시대 경제 대응책인 ‘디지털 뉴딜’의 핵심으로 꼽히는 주제이기도 합니다. 미래 성장을 위한 인프라 구축이 스마트시티에 총망라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스마트시티가 시민의 삶에 밀접한 연관이 있는 만큼, 사업을 주도할 기업들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데요. 생활 속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각 분야에 특화된 전문 기업들의 참여가 중요합니다. 그중 LG그룹은 지난 70년 동안 우리나라 국민들의 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데이터, 가전, 통신 등 각종 분야 최고의 정예 전문 군단으로 혁신을 이어왔습니다. 스마트시티도 ‘LG’인 이유..

IT Solutions 2020.10.08 (1)

각국의 도시와 기업은 왜 스마트시티에 집중할까?

최근 스마트시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지난달 열렸던 CES에서도 스마트시티가 주요 주제로 다뤄졌는데요. 최근 시스코, 화웨이, AT&T 등과 같은 통신장비 및 통신서비스 기업뿐만 아니라, 구글, 아마존, 알리바바 등과 같은 IT 기업, 포드, 도요타 등과 같은 자동차 기업 등 다양한 산업 분야의 기업들이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기업 외에도 서울시, 바르셀로나, 런던 등 지자체, 지방정부 등도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스마트시티라는 단어는 이미 회자된 지 오래됐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2000년대 초반부터 유비쿼터스 시티(U-City)라는 용어를 사용해왔고, 해외에서도 유시티라는 용어 대신 아예 스마트시티라는 용어를 사용해왔으니까요. 초기에는 CCTV 운영, 신..

IT Insight 2018.03.05

너와 나의 안전거리! - V2V (Vehicle-to-Vehicle) 기술로 보는 교통안전 기술의 미래 -

안녕하세요! LG CNS 대학생 기자단 정지인입니다. 다양한 교통안전 장치는 사고의 위험으로부터 우리를 지켜주는 고마운 기술 중 하나인데요. 가까이에 있지만 잘 인지하지 못하는 것이 바로 교통안전 장치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가장 쉽게 떠올릴 수 있는 교통안전 장치는 안전벨트나 에어백, 잠김 방지 제동인 ABS와 같은 것일 텐데요. 최근에는 이러한 수동적 방식에서 벗어나 차량 간 통신기술(V2V)과 같은 능동적인 안전장치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V2V(Vehicle-to-Vehicle) 기술의 사례를 통해 교통안전 기술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V2V란 ‘차량 간 무선통신(Vehicle to Vehicle)’의 약자로, 자동차끼리 정보를 주고받는 기술을 말합니다. V2V는 근처 차량의 ..

IT Life 2014.1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