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자세히보기

NASA 3

지구 밖 100km 비행...무중력 3분 체험 ‘우주여행’ 시작됐다

드디어 우주여행시대가 시작됐습니다. 4차 산업혁명이 탄생시킨 혁신 기술들이 인간을 우주와 연결시키면서 인간의 활동영역이 우주로 확장됐는데요. 이제 인간은 지구여행시대를 끝내고 우주여행 시대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우리 앞에는 어떤 미래가 펼쳐질까요? 우주의 문을 열기 위한 인간의 도전은 1957년 10월 4일에 러시아가 ‘스푸트니크 1호’를 발사하면서 시작됐습니다. 이에 놀란 미국이 1958년 7월 29일에 항공우주국(NASA)를 설립해 우주시대의 꿈을 키웠는데요. 그리고 1969년 7월 16일, 닐 암스트롱 선장을 실은 아폴로11호가 달 착륙에 성공했습니다. 이후 중국 등 24개국이 우주선 발사에 뛰어들었습니다. 모두 국가차원의 우주 탐사와 국력을 뽐내기 위한 것이었죠. 하지만 2000년대 들어서..

IT Insight 2021.08.24

자율주행차가 화성을 누빈다? 우주로 진출한 인공지능!

우주 산업은 20세기 미국과 러시아의 냉전 시대를 거치며 빠르게 발전했습니다. 국가적, 군사적 경쟁으로 시작된 우주 산업은 현재 기업 간 경쟁으로 바뀌었습니다. 일론 머스크, 제프 베조스, 리차드 브랜슨과 같은 IT 기업 거물이 우주 산업에 뛰어들었고 그들의 치열한 경쟁에 힘입어 하루가 다르게 우주 산업은 성장하고 있습니다. 우주 탐사로 가장 널리 알려진 NASA(미국 항공우주국)는 자체적인 연구는 물론,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 제프 베조스의 블루 오리진 및 구글, IBM 등 IT 기업과 협력하고 있습니다. NASA는 기업뿐만 아니라 국제 연구기관, 대학과 함께 오래전부터 인공지능을 우주 연구에 활용하려는 노력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인공지능을 우주 과학 문제에 적용함으로써 기존에 확인할 ..

IT Insight 2021.01.13 (1)

인류 첫 ‘태양 탐사선’, 태양 온도의 신비 밝혀낸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인류 최초의 태양 탐사선 ‘파커(Parker)’를 쏘아 올렸습니다. 태양계의 중심이자 지구 생명의 근원인 태양의 신비를 풀기 위해 우주여행을 떠난 것입니다. 태양 탐사선, 60년 걸려 제작됐다 지난 8월 12일,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를 출발한 자동차 한 대 크기의 파커 탐사선은 10월 초에 금성을 지나 발사 3개월 뒤인 11월에 태양 궤도에 진입합니다. 탐사선의 이름은 60년 전에 태양풍의 존재를 밝혀낸 우주 물리학자 유진 파커(91) 박사에게서 따온 것입니다. 인류 역사 최초로 태양 탐사선 발사에 성공한 것은 과학 기술의 진화와 4차 산업혁명이 탄생시킨 기술의 승리입니다. 탐사선은 엄청난 태양 온도와 우주방사선, 태양의 강력한 중력을 견뎌야 하기 때문이다..

IT Insight 2018.0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