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obility as a Service

디지털 혁신(DX)의 총 집합체, 스마트시티 시대가 시작됐다! 세계 최대 IT 행사인 CES의 2020년 행사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발표 중 하나는 토요타(Toyota)가 우븐 시티(Woven City)라는 스마트시티를 직접 구축하겠다는 것이었습니다. 전 세계 많은 사람들이 자동차 회사가 스마트시티를 구축한다는 것에 놀랐지만, 토요타 행보를 유심히 보던 사람들에게는 그다지 놀랄 만한 뉴스가 아니었습니다. 최근 몇 년간 토요타는 자동차 제조 기업을 넘어 서비스 업체로의 전환을 선언하고 자율주행 차량이나 수소 차량뿐만 아니라, 스마트 홈 솔루션까지 다양한 영역으로 사업 대상을 넓혀 왔기 때문입니다. 토요타뿐만 아니라 다양한 기업에서 CES 발표나 전시를 통해 스마트시티를 언급했습니다. 이렇게 스마트시티는 건설사와 같은 전통적인 관련 산업계뿐만 아니라 자동차, 에너지 등.. 더보기
‘차량 구독’ MaaS 시대, 원하는 차 골라 탄다 4차 산업혁명은 경제와 경영 패러다임까지 바꾸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변화가 ‘소유의 시대’에서 ‘공유의 시대’로 세상이 바뀌고 있다는 점입니다. 정수기에서 시작된 렌털 문화가 이제는 무엇이든지 빌려 쓰는 세상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에어비앤비와 우버는 숙소와 차량을 공유하는 비즈니스로 기업 가치 1조 원이 넘는 유니콘 기업이 됐습니다. 공유 경제는 이제 필요한 물건만 구독해서 사용하는 ‘구독 경제’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이젠 포르쉐, 벤츠, BMW 골라 탄다 고가의 차를 타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닙니다. 게다가 포르쉐, 벤츠, BMW와 같은 여러 브랜드의 자동차를 자가용처럼 이용하기는 더더욱 어려운데요. 4차 산업혁명은 차를 소유하는 대신 매달 일정 금액을 내고 원하는 차를 바꿔 탈 수 있는 ‘자동차 구독 .. 더보기
자동차 살 필요 없는 ‘마스(MaaS)’세상이 온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차량은 어떻게 진화할까요? 인공지능이 알아서 목적지로 데려다주는 자율주행차를 뛰어넘는 혁신적인 기능들이 차량에 탑재될 전망입니다. 차량이 차량 밖 모든 사물과 연결되는 ‘차량 사물 통신’, 즉 V2X(Vehicle to Everything) 세상을 만들기 때문입니다. 미래 차 1 = 눈 달린 AI가 된다 미래의 차는 5G 인프라와 반응하는 ‘초연결 차량’으로 거듭 태어나게 됩니다. 근처의 다른 자동차, 도로 시설물, 신호등, 보행자 등과 연결되어 반응하는 ‘눈 달린 AI’가 됩니다. 차량에는 위치를 인식하는 관성 측정 센서(IMU), 위성 항법 센서(GPS), 카메라, 라이더(LiDAR) 등이 탑재되기 때문입니다. V2X가 도로 주변 교통 환경에 대한 정보를 차량과 공유하는 V2I(.. 더보기
대중교통도 자가용처럼 편하게 이용할 수 있을까? 스마트시티는 한글로 풀면 지능형 도시라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지능형 도시란 무엇이며 지능을 가진 똑똑한 도시는 어떻게 진화하고 있을까요? 이번 편에서는 지능형 도시 구현을 위해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이 적용되고 있는 사례들을 살펴보고 똑똑한 미래 도시의 진화 방향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공유경제의 대표적인 사례인 우버로컬 택시나 렌터카보다 편리하고 저렴해서 해외여행에서 우버를 사용하시는 분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러한 차량 공유 서비스가 도시를 바꿀 수 있을까요? 차량을 공유하는 도시는 어떠한 모습일까요? 소유에서 소비로 'MaaS(Mobility as a Service)' 2010년 서비스를 시작한 우버가 8년 만에 65개국 600개 이상의 도시로 서비스를 확장하고 전세계 스타트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