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DAR

자동차 살 필요 없는 ‘마스(MaaS)’세상이 온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차량은 어떻게 진화할까요? 인공지능이 알아서 목적지로 데려다주는 자율주행차를 뛰어넘는 혁신적인 기능들이 차량에 탑재될 전망입니다. 차량이 차량 밖 모든 사물과 연결되는 ‘차량 사물 통신’, 즉 V2X(Vehicle to Everything) 세상을 만들기 때문입니다. 미래 차 1 = 눈 달린 AI가 된다 미래의 차는 5G 인프라와 반응하는 ‘초연결 차량’으로 거듭 태어나게 됩니다. 근처의 다른 자동차, 도로 시설물, 신호등, 보행자 등과 연결되어 반응하는 ‘눈 달린 AI’가 됩니다. 차량에는 위치를 인식하는 관성 측정 센서(IMU), 위성 항법 센서(GPS), 카메라, 라이더(LiDAR) 등이 탑재되기 때문입니다. V2X가 도로 주변 교통 환경에 대한 정보를 차량과 공유하는 V2I(.. 더보기
딥러닝, 자율주행 기술 경쟁의 핵심을 바꾼다 ‘사람이 운전하면 자동차가 주행하는 방법을 스스로 깨우친다.’,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인 콤마닷에이아이(comma.ai)의 창업자인 조지 핫츠(George Hotz)가 딥러닝 기반의 자율주행 자동차를 선보이며 한 말입니다.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이 탑재된 자동차를 운전자가 주행하면 인공지능이 서서히 사람이 운전하는 방식을 깨우쳐 스스로 주행이 가능한 자동차로 발전해 나간다는 것인데요. 실제 콤마닷에이아이는 지난 2016년 3월 이러한 방법으로 4주 만에 자율주행 학습이 가능한 인공지능을 만들어 자동차에 탑재했으며, 10시간 동안의 학습으로 기본적인 자율주행 기능을 구현해 냈습니다. 고가의 특화 센서를 사용하지 않고 총 1,000달러 이하의 범용 센서만으로 딥러닝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이는 과거.. 더보기
CES 2018을 통해 만나본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 모습 1편부터 시작한 연재가 어느덧 마무리를 앞두고 있습니다. 연재 주제들을 논의하고 기고를 시작한 2017년 여름과 초가을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단어가 자고 일어나면 지속해서 확장되고 관심을 보일 때였습니다. 반년이 지난 현재 시점에서 봐도, 이제는 4차 산업혁명의 방향과 사례, 그리고 ‘어떻게 적용하면 좋을까?’의 단계를 넘어 다양한 디지털 기술 기반으로 현실화해 나가는 얘기들이 많이 회자되고 있습니다. 특히나 최근에는 블록체인, 가상화폐 등에서 엄청난 관심과 시도 및 견제까지 진행되고 있습니다. Entrue컨설팅 컨버전스전략그룹은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18을 참관하고 왔습니다. 9편까지 연재한 내용 중에서 빅데이터, AI, IoT, 로봇, AR•VR, 디지털 마케팅•비즈니스, .. 더보기
주변 환경과의 Always Connectivity를 가능하게 하는 힘 ‘센서 기반의 IoT’ 4차 산업혁명이 TV 뉴스와 신문 기사에서 하루도 빠지는 날이 없는 요즘입니다. 지난 1, 2, 3차 산업혁명이 그러했듯, 우리의 삶과 미래를 상상 그 이상으로 바꿔줄 것이라는 기대를 품고 말입니다. 4차 산업혁명의 대두와 함께 사물인터넷(IoT) 또한 재조명받고 있습니다. 올해 초에 열린 MWC(Mobile World Congress) 2017의 주제는 ‘Mobile, the Next Element’였습니다. 매년 그렇듯 글로벌 업체들의 전략폰이 공개되었고,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5G)에 대한 공론화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올해엔 차세대 기술을 한곳에 모아주는 넥스테크(Nextech)관을 신설해,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AR), 드론 등을 전시하여 화제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지난 9월에는 프랑크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