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gitalHuman

찰떡같이 알아듣는 ‘디지털 휴먼, 그 속엔 어떤 기술이 쓰였을까? 디지털 휴먼 기술은 단순히 사람과 비슷한 형상을 만드는 것이 아닙니다. 제품이 인간과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 용도와 목적에 따라서 고도화해야 하죠. 상호작용이 대화를 중심으로 이루어진다면 상반신만으로 충분한데요. 대신, 대화할 수 있는 수준의 지능이 필요합니다. 행동을 중심으로 상호작용한다면 자연스럽게 움직이는 전신을 구현해야 합니다. 서비스형 디지털 휴먼(DHaaS)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만큼, 기업은 여기에 필요한 디지털 휴먼을 정확하게 이해해야 합니다. '디지털 휴먼 프로젝트(Digital Human Project)'는 유니큐, 뉴사우스웨일스 대학교의 엑셀러레이트(Accelerate)가 공동 참여한 유명한 디지털 휴먼 사례 중 하나입니다. 2018년, 전직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의 수학 교수이자,.. 더보기
‘진짜 사람 아니었어?’ 디지털 시대, 떠오르는 디지털 휴먼 기술은 인간의 노동력을 효율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발전했습니다. 제조업의 기계화, 공장화는 산업 혁명의 시발점이었죠. 중화학 공업을 통한 산업의 과학화는 제2차 산업 혁명으로 이어졌으며, 컴퓨터와 인터넷을 통한 디지털 혁명은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습니다. 디지털 혁명에 이전과는 다른 특이점이 있다면 바로 '인공지능(AI)'인데요. 과거에는 기술이 발전해도 상호작용 주체는 인간이었습니다. 그러나 AI 기술이 발전하면서 인간은 점차 사물 간 의사 결정과 컴퓨터 상호작용의 결과만을 확인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즉, 인간은 마지막에서야 기술을 인지할 수 있게 되는 것이죠. 그래서 '디지털 휴먼(Digital Human)'으로 불리는 기술은 제4차 산업 혁명에서 궁극적인 엔드 투 엔드(end-to-end)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