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DN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존재감 커지는 클라우드 아마존의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버너 보겔스 박사는 지난 5월 13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아마존 웹 서비스(AWS) 서밋 코리아’ 행사에서 ‘지난 몇 달간 진정으로 새로운 기술의 시대가 펼쳐지고 있다.’라며 ‘올해를 기점으로 대부분의 조직은 클라우드 기반 환경으로 완전히 전환할 것’이라고 단언했습니다. 코로나19를 계기로 많은 기업이 전례 없는 수준의 시스템 확장을 경험했고, 클라우드 기술의 혜택을 누렸다는 것이 확신의 배경입니다. 실제 지난 몇 달간 재택근무를 하는 회사는 늘어났고, 개인들의 실내 활동도 폭발적으로 증가했습니다. 단적인 예로 넷플릭스와 같은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의 전 세계 시청 시간은 3월 4주 차 기준, 지난해보다 2배 이상인 1,610억 분에 달했다는 조사 결과도 있습니다. IT.. 더보기
해외 드라마의 중심, 망고채널 젊은이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며 인기몰이 중인 해외 드라마, 인터넷의 발전으로 인한 새로운 문화로 생각하는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그러나 한국에서 해외 드라마를 즐겨 보기 시작한 것은 상당히 예전부터 입니다. 비디오테이프에 녹화해놓고 테이프 늘어날 때까지 돌려봤던 ‘X파일’이나, 주제곡을 흥얼거리면서 드라이버로 라디오를 분해하며 따라 한 ‘맥가이버’, 무서운 장면이 아직까지 생생한 ‘V’까지… 기억을 더듬어보면 적잖은 수의 해외 드라마들이 방영되었고 큰 인기를 끌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TV 정규방송을 통해서나 접할 수 있었던 해외 드라마를 컴퓨터로 볼 수 있게 된 건 10여 년 전인 2000년 초반이었습니다. 인터넷이 발달과 함께 무료 혹은 무료에 가까운 금액으로 제공되는 서비스가 등장하면서 대중.. 더보기
해외 드라마의 중심, 망고채널 젊은이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며 인기몰이 중인 해외 드라마, 인터넷의 발전으로 인한 새로운 문화로 생각하는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그러나 한국에서 해외 드라마를 즐겨 보기 시작한 것은 상당히 예전부터 입니다. 비디오테이프에 녹화해놓고 테이프 늘어날 때까지 돌려봤던 ‘X파일’이나, 주제곡을 흥얼거리면서 드라이버로 라디오를 분해하며 따라 한 ‘맥가이버’, 무서운 장면이 아직까지 생생한 ‘V’까지… 기억을 더듬어보면 적잖은 수의 해외 드라마들이 방영되었고 큰 인기를 끌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TV 정규방송을 통해서나 접할 수 있었던 해외 드라마를 컴퓨터로 볼 수 있게 된 건 10여 년 전인 2000년 초반이었습니다. 인터넷이 발달과 함께 무료 혹은 무료에 가까운 금액으로 제공되는 서비스가 등장하면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