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자세히보기

플라잉카 7

하늘을 나는 ‘플라잉카’ 이동혁명 시작됐다

빌딩 숲 사이로 하늘을 나는 ‘플라잉카(flying car)’의 등장 시간이 점점 앞당겨지고 있습니다. 전 세계 200개가 넘는 기업들이 하늘길을 선점하기 위해 ‘플라잉카’ 개발에 매진하고 있는데요. 배터리와 드론, 무인 자율주행 기술이 결합해 새로운 형태의 이동수단을 탄생시키고 있습니다. 플라잉카는 우리의 교통문화를 어떻게 바꿔놓을까요. 과연 교통지옥이란 말이 사라지게 될까요? 도로 위 자동차 시대는 종언을 고하는 것일지, 이번 글에서 확인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중국 전기차 업체 샤오펑은 지난 4월 1인용 전기 플라잉카 ‘보이저X1’의 시험 비행에 성공했습니다. 최대 200㎏을 싣고 시속 120㎞로 25분간 날 수 있습니다. 이어 지난 9월에는 2인승 플라잉카 ‘보이저X2′를 선보였습니다. 특이점은 조..

IT Insight 2021.10.20

주차고민은 이제 그만! 자율주행이 가져올 미래 스마트시티 모습은?

자가용을 가지고 있는 운전자들은 하루에 몇 시간을 운전할까요? 관련 연구에 따르면 하루에 운전하는 시간은 5%밖에 안 된다고 합니다. 하루에 1.2시간을 운전한다는 얘기인데요. 자동차 입장에서 생각해 보면, 하루에 95%를 주차장에 머무른다는 얘기가 됩니다. 이는 주차장 측면에서도 자동차 측면에서도 낭비로 볼 수 있는데요. 앞으로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되면 주차할 필요가 없어지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자율주행 차량을 공유하게 되면 자동차 대수도 크게 줄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이와 함께 주차장에도 큰 변화가 올 것으로 보입니다. 모빌리티 서비스에서도 주차장은 큰 이슈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도시화의 심화, 이동의 증가, 주차공간의 부족으로 주차장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고요. 주차장 중심의 카셰어링 서비스도 중..

IT Insight 2021.10.19 (1)

상상 속의 ‘날아다니는 차’ 현실이 되다

도로 위 자동차를 운전하는 시대가 바뀌고 있습니다. 휘발유와 디젤로 운전하는 ‘내연기관’ 자동차가 전기와 수소를 에너지로 사용하는 자율주행차로 발전 중입니다. 이제 자동차는 ‘달리는 차’에서 ‘하늘을 나는 차’로의 진화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빠르게 발전 중인 ‘플라잉카(Flying Car)’는 공해와 교통 체증 문제를 해결해 줄 수 있을까요? '도심항공모빌리티'로 재편될 미래 교통 자율주행자동차와 플라잉카가 대중화되는 미래 교통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Urban Air Mobility)’로 재편될 것입니다. UAM은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저고도의 공중을 활용해 새롭게 구축하고자 하는 도심 단거리 항공 운송 생태계입니다. 다시 말하면 도시 상공에서 사람이나 화물을 운송하..

IT Insight 2021.02.23 (1)

로봇 친화형 빌딩을 누비는 자율주행 로봇의 시대가 온다

코로나19로 자율주행 로봇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최근에는 건물 내를 이동하는 자율주행 로봇에 대한 발표가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호텔에서 필요한 물품을 배송해 주고, 로봇이 만든 샌드위치를 배송하고, 사용자를 목적지까지 편리하게 이동시켜 줄 수 있는데요. 빌딩이 점점 더 대형화되고 있는 추세에 따라 자율주행 로봇의 필요성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빌딩에서 자율주행 로봇을 상용화하기 위해서는 로봇 친화형 설계가 필요해지는데요. 로봇이 쉽게 엘리베이터를 탈 수 있도록 통신으로 제어하고, 로봇이 타고 내릴 때까지 기다려 줄 수 있는 엘리베이터의 설계도 중요해집니다. 이 글에서는 실내 이동을 위한 자율주행 로봇과 로봇 친화형 빌딩의 필요성을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로봇 친화형 빌딩은 왜 필요한가? ..

IT Insight 2020.08.31

소방차, 경찰차도 스마트시티에선 자율주행으로!

지금까지 자율주행차는 사람의 이동에 초점을 맞췄는데요. 승객을 실어 나르기 위해서는 고속도로도 달려야 하고, 도심도 주행해야 하고, 승객의 안전도 고려해야 하는 등 기술적인 난이도가 높을 수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승객 이송보다는 다른 특수 목적을 고려하는 차량은 상용화가 더욱 쉬워질 수 있는데요. 이번 코로나 사태를 통해서도 스마트시티를 위한 다양한 특수 목적 차량이나 특수 목적 로봇이 큰 활약을 보여 주기도 했습니다. 특히 로봇을 통한 자율주행 배송, 로봇을 통한 방역이나 사용자 온도 체크 등 비대면 서비스 측면에서 좋은 성과를 내기도 했습니다. 자율주행 특수 목적 차량으로는 자율주행 소방차, 자율주행 앰뷸런스, 자율주행 경찰차, 자율주행 청소 차량, 자율주행 우편 배송 차량 등 다양한 차량을 생각해..

IT Insight 2020.06.24 (1)

주차 고민 끝! 자율주행이 바꾼 스마트시티의 모습

‘모빌리티의 발전은 도시의 변화를 가져온다.’, 자율주행, 플라잉카의 진화와 도시의 변화는 지난 CES 2020의 핵심 이슈였는데요. 현대와 토요타는 미래 모빌리티의 변화가 가져오는 새로운 도시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자율주행 3단계의 상용화가 다가오고, 여러 도시에서 자율주행 4단계 수준의 시범 운행이 시작되면서 자율주행이 바꾸는 도시의 발전에도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자율주행을 통한 기존 도시의 발전과 새로운 자율주행 전용 도시의 설계가 주요 이슈가 되고 있는데요. 자율주행차의 공유를 통해서, 차량 활용도를 높이는 대신 차량 대수를 줄이고, 주차장을 줄이면서 공간을 새롭게 활용하고, 자율주행 차량에서 영화를 보거나 업무를 수행하는 개념들이 다양하게 제시되고 있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IT Insight 2020.05.22

자율주행 자동차를 넘어 플라잉카(Flying Car) 시대가 온다

자동차가 나를 데리러 오고, 목적지까지 데려다 주는 자율주행차 시대가 눈 앞에 다가왔습니다. 구글을 필두로 수많은 기업들이 자율주행차 개발에 참여하고 있는데요. 자율주행시대는 앞으로 누구에게나 익숙한 미래가 될 것입니다. 그리고 이제는 자율주행차를 뛰어넘는 새로운 이동수단이 주목 받고 있습니다. 영화에서 많이 만나봤던 ‘하늘을 나는 자동차’가 바로 그것인데요. 구글과 우버가 앞장 서서 플라잉카(Flying Car)에 대한 관심을 보인 후로 미국을 중심으로 플라잉카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고 합니다. 지금부터 플라잉카의 개념은 무엇이고, 어떤 이슈들이 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플라잉카(Flying Car)란 무엇인가 플라잉카는 최근 등장한 개념으로 아직 완전히 합의된 정의는 없습니다. 도로 위에서 달리..

IT Life 2016.12.2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