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탄소중립

“폭염·대홍수 주범 탄소를 없애라”...전 세계 C테크 ‘열풍’ 기후변화의 위기를 경고하는 목소리가 거셉니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지구의 온도가 높아져 남극에서는 5년간 서울면적 70배의 얼음이 사라졌다고 밝혔습니다. 빙하가 소멸되면 지구 온도가 더 빠른 속도로 올라가 인류는 대재앙을 맞게 됩니다. 쓰나미와 가뭄, 열대우림의 붕괴, 해수면의 상승, 폭염으로 인류 생태계는 생존의 위기를 맞게 되는 것이죠.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신기술이 4차 산업혁명의 영향으로 뜨고 있습니다. 이른바 탄소를 줄이는 ‘C테크(Climate·Clean·Carbon Technology) 산업’의 부상인데요. C테크는 탄소를 어떻게 줄일까요? 화석연료, 이른바 석유와 석탄을 활용해 인류는 산업화에 성공했고 가장 살기 좋은 문명을 탄생시켰습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화석에너지로 움직이는 .. 더보기
우주에 승리호가 있다면 지구에는 '그린AI'가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과 함께 연관 검색어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단어가 바로 ‘친환경’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전부터 환경 및 에너지 문제에 많은 관심을 보였으며, 취임 후 관련된 새로운 정책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친환경에 대한 관심은 전세계적인 트렌드입니다. 고기를 대신할 대체육 개발, 태양광발전 같은 친환경 에너지 개발 등 많은 국가와 기업이 환경 오염을 줄이기 위해 노력 중이죠. 테크 기업들도 인공지능이 배출하는 탄소로 환경 문제가 생긴다는 연구 결과가 늘어남에 따라 해결책을 찾고 있습니다.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컴퓨터 최근 가장 핫한 환경 오염 이슈는 ‘탄소 배출’입니다. 탄소 배출은 개인, 기업, 국가의 모든 활동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말합니다. 화석 에너지 사용과 전기 소비가 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