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량 공유 서비스

스마트시티에선 자율주행 자동차가 스스로 고장을 진단한다? 코로나19 사태로 차량 공유 서비스가 크게 줄어들었는데요. 이동이 줄어든 측면과 함께, 공유 차량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로부터의 안전도 중요한 측면이 되었습니다. 이에 따라서, 차량 관리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일차적으로는 차량 내의 청결을 유지하기 위한 클리닝 서비스가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클리닝 서비스와 함께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서비스는 차량 고장 진단 서비스입니다. 차량을 공유할 때, 차량의 고장 상태를 점검할 수 있게 해서 사용자가 믿고 공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게 되는데요. 고장 진단 서비스는 앞으로 자율주행 진화와도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습니다. 현재는 운전자가 차량의 상태를 직접 체크해야 하는데요. 스마트시티 시대에 자율주행으로 진화하게 되면 차량 스스로 고장을 .. 더보기
차량 공유 업계, 데이터를 공유하다 모빌리티(Mobility) 시장이라고 들어보셨나요? 사전적으로 ‘이동성’이란 뜻을 가지고 있지만 최근 IT 업계에선 우버, 리프트, 타다, 카카오택시처럼 교통 및 이동수단 관련 서비스 산업을 지칭할 때 이 단어를 사용합니다. 이렇게 시장 이름을 따로 명명한 것은 그만큼 업계 파급력이 크기 때문인데요. 실제로 모빌리티 기업들의 인수합병 및 투자 규모는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그런 와중에 해외 모빌리티 업계에선 요즘 ‘데이터’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과거 모빌리티 기업들은 데이터 공유에 소극적이었는데요. 2018년부터 주류 모빌리티 기업들이 대규모 용량의 데이터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도로, 신호등 등 다양한 교통 데이터를 가지고 있는 정부도 적극적으로 이 시장에 나서는 중입니다. 오늘은 모빌리티 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