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더리움

누구나 아이디어로 돈 버는 ‘NFT 신세계’가 온다 ‘대체불가능 토큰’으로 불리는 NFT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발행되는 NFT 역시 텍스트와 이미지, 영상에서 소리, 3D모델, 디지털아트에 이르기까지 디지털 자산의 영역이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머리만 잘 쓰면 대박이 나는 ‘NFT 창작물’이 새로운 부의 미래를 열고 있는 것입니다. 블록체인과 메타버스 기술이 어떻게 가상자산 시장을 바꿔 놓고 있는 걸까요? 누구나 NFT를 만들고 판매해 돈을 벌 수 있는 걸까요? 나도 디지털 창작물로 대박을 터뜨려볼 수 있을까요? 미국의 영화감독인 알렉스 라미레스 말리스는 2021년 3월부터 세계최대 NFT거래소인 오픈씨(OpenSea) 안에 방귀 상점이라는 가게를 열고 1년치 자신의 방귀소리를 담은 파일을 만들어 판매했습니다. 자신의 방귀 소리를 1년간 녹음한 뒤 .. 더보기
주요국의 가상화폐 통제, 디지털화폐 시대 앞당기나? 비트코인, 이더리움과 같은 가상화폐가 사이버 세계에서 새로운 통화로 급부상하고 있습니다. 가상화폐는 정부 통제를 받지 않고 민간이 발행해 관리하는 결제수단을 말합니다. 그런데 가격이 급등락하는 등 ‘투기적 자산’이 되자, 주요 국가들이 앞다퉈 규제를 시작했습니다. 대신 주요 국가들이 정부 차원의 디지털화폐, CBDC(Central Bank Digital Currency) 발행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CBDC는 달러, 원화, 위안화, 엔화처럼 현실 세계의 화폐를 중앙은행이 종이나 동전이 아닌 전자적 형태, 즉 디지털 화폐로 발행한 법정화폐입니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에 전자지갑(CBDC 앱)만 깔면 자신의 돈을 전 세계 어디서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럼 4차 산업혁명은 ‘현금 화폐가 필요 없는 세상’.. 더보기
디지털트윗 한 줄에 32억원? 블록체인이 낳은 ‘NFT’가 뜬다 가상자산의 한 종류인 ‘대체불가능 토큰(NFT)’이 급부상하고 있습니다. 트위터 창업자 잭 도시는 그가 2016년에 작성한 첫 트윗을 NFT로 발행해 291만 달러(약 32억 원)에 낙찰받아 대박을 냈습니다. 국내에서도 처음 열린 NFT 미술품 경매에서 ‘마리킴의 작품(Missing and found, 2021)’이 228이더리움(한화 약 6억 원)에 낙찰된 바 있습니다. 4차 산업혁명이 낳은 블록체인이 새로운 자산시장을 만들어내고 있는 것인데요. 도대체 NFT가 무엇이길래, 이렇게 큰 돈이 되는 걸까요? 트위터 공동창업자인 잭 도시는 2006년 3월 21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방금 내 트위터를 만들었다(just setting up my twttr)’라고 세계 최초로 쓴 게시물을 NTF 저작물로 전.. 더보기
블록체인의 새로운 돌풍! ‘디파이(De-fi)’란? 코로나19가 다시 유행하면서 팬데믹 시대라는 것을 실감하게 됩니다. 이러한 때에 기존 사업에서의 변화가 촉발됩니다. 금융 또한 이러한 변화에 가장 큰 직격탄을 맞게 되는 것을 목도합니다. 디파이(DeFi; Decentralized Finance)는 금융을 탈중앙화한 것입니다. 우리가 시중 은행을 통해 사용할 수 있는 예금, 대출, 투자 등과 같은 대부분의 경제 활동이 여기서 말하는 금융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디파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우선 탈중앙화된 화폐(암호화폐)와 시스템(블록체인 프로토콜)이 필요합니다. 전통 금융 체계를 운영하던 중앙화된 주체(정부, 은행 등)의 간섭 없이 개인끼리 다양한 금융 활동을 직접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2009년에는 탈중앙화된 화폐 비트코인이 등장했으며, .. 더보기
블록체인, 은행과 카드사 없는 세상 만든다 4차 산업혁명 쇼크는 인터넷 뱅킹과 스마트 뱅킹을 뛰어넘는 혁신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혁신이 뱅킹 업무와 기술이 결합한 핀테크 혁명입니다. 그런데, 이 핀테크는 블록체인 기술과 결합해 은행이 없는 세상에 대한 도전장을 내밀고 있습니다. 블록체인, 은행 없는 세상을 연다 금융 기관은 돈을 매개로 돈이 필요한 사람, 결제가 필요한 사람, 투자가 필요한 사람을 연결해주는 중개 기능이 핵심적인 역할입니다. 그런데 새롭게 등장한 블록체인 기술은 이들 금융 중개 기관인 은행, 카드, 증권사를 거치지 않더라도 손쉽게 금융 이용자끼리 직접 거래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고 있습니다. 이 기능이 활성화되면 금융 기관이 아예 사라지거나 금융 기관의 일부 역할을 대체할 수 있게 됩니다. 블록체인과 핀테크가 결합하면 금.. 더보기
작은 것부터 시작, 마이크로 핀테크 저축은 남은 돈을 절약함으로써 모아 두는 것입니다. 수입의 규모에 따라서 더 큰 소비, 또는 앞으로의 일에 대비하고, 투자하기 위한 밑천 마련의 시작으로 여겨집니다. 매년 다짐하는 목표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수입과 지출은 매월 차이가 있고, 남은 돈을 모은다는 건 쉽지 않기 때문에 목표와 계획만으로 저축하긴 어렵습니다. l 에이콘 (출처: https://www.acorns.com/press/) 그렇다 보니 많은 사람이 강제성을 부여하고자 정기 예금 등 금융 상품의 도움을 받습니다. 문제는 강제성만큼 유동성이 떨어지고, 혜택도 금리에 따른 것 외 큰 차이를 보이지 않으므로 단기간에 효과를 체감하긴 어렵습니다. 무엇보다 조금씩 모은 돈을 다음 투자로 연결하려면 예금 외 방법을 고려해야 하고, 마땅한.. 더보기
LG CNS, 글로벌 3각 블록체인 공조체제 구축 LG CNS가 ‘이더리움 기업 연합(EEA, Enterprise Ethereum Alliance)’ 회원사가 됐습니다. EEA는 퍼블릭 블록체인 기술인 이더리움을 활용해 기업용(Enterprise) 솔루션 및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컨소시엄으로 지난 2017년 출범했으며, 현재 마이크로소프트, 인텔, JP모건 등 글로벌 기업 500여 개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LG CNS는 지난해 7월부터 글로벌 블록체인 프로젝트 ‘하이퍼레저’에 참여하고 있으며, 이보다 앞선 2017년 5월에는 금융에 특화된 컨소시엄 ‘R3’와 파트너십을 맺은 바 있습니다. 이번 EEA 가입으로 LG CNS는 국내 대기업으로는 유일하게 기업용 블록체인 3대 기술 혁신을 위한 글로벌 3각 공조체제를 구축하게 됐습니다. EAA, 하이퍼레저.. 더보기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해킹 사례 2017년 10월 3일 자 경향신문은 “가상화폐 ‘광풍’은 어디서 오는 걸까?”라는 제목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 투자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가상화폐 열풍에 대한 기대와 걱정을 담은 기사를 게시했습니다. 기사의 도입부는 직장인 강모 씨(37)가 1만 원에 산 이더리움을 30만 원에 팔아 불과 1년 만에 8천만 원의 차익을 얻었다는 사례를 언급하고 있습니다. 또한 기사는 한국 내 가상화폐의 인기를 다음과 같이 소개하고 있습니다. “최근 한국 사회에서 P2P(개인간) 대출, 크라우드 펀딩 등 새로운 금융투자 상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지만, 그중 단연 높은 수익률로 이목을 끄는 것은 비트코인•이더리움 등 가상화폐이다. 특히 최근 1년 사이에 ‘광풍’에 비유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 3대 가상화폐 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