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픈씨

누구나 아이디어로 돈 버는 ‘NFT 신세계’가 온다 ‘대체불가능 토큰’으로 불리는 NFT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발행되는 NFT 역시 텍스트와 이미지, 영상에서 소리, 3D모델, 디지털아트에 이르기까지 디지털 자산의 영역이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머리만 잘 쓰면 대박이 나는 ‘NFT 창작물’이 새로운 부의 미래를 열고 있는 것입니다. 블록체인과 메타버스 기술이 어떻게 가상자산 시장을 바꿔 놓고 있는 걸까요? 누구나 NFT를 만들고 판매해 돈을 벌 수 있는 걸까요? 나도 디지털 창작물로 대박을 터뜨려볼 수 있을까요? 미국의 영화감독인 알렉스 라미레스 말리스는 2021년 3월부터 세계최대 NFT거래소인 오픈씨(OpenSea) 안에 방귀 상점이라는 가게를 열고 1년치 자신의 방귀소리를 담은 파일을 만들어 판매했습니다. 자신의 방귀 소리를 1년간 녹음한 뒤 .. 더보기
'기회의 땅' NFT 거래소 찾는 기업들, 승자는 과연? NFT(Non-fungible Token, 대체불가능토큰)에는 장터가 있습니다. 창작자들은 거래소를 통해 자신의 작품을 경매 또는 고정가격으로 판매할 수 있으며, 구매자는 구입한 작품을 다시 매각해 시세차익을 거둘 수 있죠. 이런 점에서 거래소는 팬과 커뮤니케이션하는 소통의 창구이자 투자의 장이기도 합니다. 거래소는 일반 거래소인 오픈씨, 작가를 선별해서 뽑는 슈퍼레어, 니프티게이트웨이 등 다양한 종류가 있는데요. NFT 거래소가 떠오르면서 이미 거대 기업으로 성장한 암호화폐 거래소, 카카오 등 빅테크 기업도 거래소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거래소를 운영하는 것이야 말로 가장 확실하게 돈을 벌 수 있는 검증된 비즈니스 모델이기 때문입니다. 오픈씨(Opensea) NFT는 일반적으로 거래소를 통해 판매됩니다... 더보기
1분기만에 700% 성장? 도대체 '대체 불가능한 토큰'이 뭐길래? NFT(Non-Fungible Token, 대체 불가능한 토큰)는 이 세상에서 하나밖에 존재하지 않는 등기부등본인 '디지털 정품 인증서'를 달고 있습니다. 오픈씨(Opensea), 라리블(Rarible), 민터블(Mintable), 메이커스플레이스(MakersPlace) 등 NFT 거래소를 통해 디지털 원저작자가 자신의 작품을 판매할 수 있는데요. 이러한 점에서 NFT 지지자들은 NFT가 인터넷 독재자들인 구글, 애플, 페이스북 등으로부터 지식재산권을 보호하는 무기라고 주장합니다. 이러한 믿음 속에서 올해 3분기 NFT 매출액은 107억 달러를 넘어섰죠. 이번 글에서는 NFT가 그리는 비전이 무엇인지, 사람들이 왜 NFT에 열광을 하는지 정리해 보겠습니다. 인터넷은 태어날 때부터 무료였습니다. 1973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