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너지 신산업

에너지 신산업, 넌 정체가 뭐니? 최근 우리나라 에너지 업계를 관통하는 최고 화두를 물으면, 아마도 다들 ‘신산업!’이라고 외칠 것입니다. 에너지 신산업은 정부가 늘어나는 에너지 소비와 신기후체제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 등의 위기 요인을 신기술로 넘어서고, 이를 미래 성장 동력으로 키운다는 취지를 담고 있습니다. ‘에너지 신산업’이라는 용어가 본격적으로 언급되기 시작한 것은 2014년 9월 열린 에너지 신산업 대토론회 이후입니다. 이후 정부는 에너지 신산업을 정책 기조로 정하고 다양한 육성 지원책을 펼쳐나가고 있는데요. 정부의 에너지 관련 국책사업 전반이 신산업의 방점을 찍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심지어 에너지 분야 대표 공기업인 한국전력은 자회사들과 함께 2조원 가량의 펀드까지 조성했습니다. 에너지 기업은 물론 그 밖에 건설, IT .. 더보기
LG CNS 해외 인재 초청 Seminar LG CNS는 스마트 기술과 서비스로 고객에게 기대, 그 이상의 가치를 제공하는 IT서비스 전문기업입니다. 금융, 공공, 제조, 통신, 에너지 등 전 산업분야에서의 풍부한 경험과 ICBM(IoT·클라우드·빅데이터·모바일) 영역의 앞선 IT기술을 기반으로 대법원 인터넷 등기소, 서울시 신교통카드 시스템 등 대형 IT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왔습니다. 스마트 기술 중심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기업환경에서도 새로운 기술을 적극 도입하여 다양한 산업과 융합함으로써 빅데이터 기반 고급분석, 클라우드 컴퓨팅, 에너지 신산업, 스마트 교통, 스마트 금융 등 차별화된 솔루션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또한, 다양한 해외 IT사업을 수행해 왔으며, 글로벌 기업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전세계에서 사업을 확대·강화하고 있습니다... 더보기
LG CNS 태양광 사업, ‘육상에서 수상까지 영토 넓힌다’ LG CNS는 경북 상주시 오태 • 지평저수지에 각각 3MW씩 총 6MW 규모의 세계 최대 수상 태양광 발전소를 구축 완료했습니다. 상주 수상 태양광 발전소는 전체 설치 면적이 64,000m2(약 1만 9천평) 축구장 10배 크기로 매년 8,600MWh 전기를 생산하여 2,400가구에 전기를 공급할 수 있게 됩니다. 매년 3,600여톤 가량의 이산화탄소를 감소시킬 수 있어 소나무 120만 그루를 심는 효과와 같습니다. 수상 태양광 사업은 한국의 좁은 영토에 적합한 태양광 발전 사업으로, 육상 태양광 발전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산림훼손을 방지하는 한편, 낮은 댐이나 저수지 및 강 등 활용도가 낮은 수면을 활용하여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습니다. 수면에 설치된 발전시설이 빛을 차단하여 그늘을 조성, 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