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빅테크

빅테크 스타트업이 주도한다, 핀테크 3.0 시대! 금융회사들은 항상 새로운 기술에 관심을 가지고 혁신 금융 서비스를 도입하는데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죠. 이를 통해 회사의 효율을 높이고 서비스를 개선해왔습니다. 2008년 이후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금융산업 혁신을 새롭게 주도하는 스타트업이 대거 등장했는데요. 특히 이 당시 금융시장을 새롭게 개편하는 핀테크 개념이 등장했습니다. 핀테크 발전은 크게 세 단계로 구분됩니다. 우선 핀테크 1.0 시대(1866년~1967년)는 전보 기술을 활용한 통신이 세상에 전파되기 시작하던 시기로 거슬러 올라가는데요. 이 시기는 대서양을 횡단하는 전보 통신망이 깔린 1866년부터 영국의 금융회사 바클레이즈(Barclays PLC)에 의해 ATM이 최초로 등장한 1967년을 말합니다. 핀테크 2.0(1967년~2008년) 시.. 더보기
빅테크 기업들이 모인다, 디지털로 진화하는 헬스케어 산업 디지털이 헬스케어에 접목되는 속도가 빨라지고 있습니다. 헬스케어에 대한 사전적 정의는 '훈련을 받고 면허가 있는 전문가가 신체적·정신적 건강을 회복시키는 노력’인데요. 그만큼 전통적인 헬스케어 시장은 의료진을 중심으로 환자를 치료하는 것에 중점을 뒀습니다. 하지만 오늘날 디지털이 접목된 스마트 헬스케어는 빅데이터를 토대로 미래 예측과 예방으로 그 무게 축을 옮기고 있습니다. 데이터가 헬스케어에 접목되면서 맞춤의학과 참여의학으로의 전환되고 있는 셈인데요. 이러한 변화로 인해 수많은 빅테크 기업들이 헬스케어 산업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글로벌 IT 기업인 애플은 얼마 전 60페이지에 달하는 헬스케어 리포트를 발표했습니다. 애플이 그동안 스마트폰과 스마트워치를 통해 헬스케어에 뛰어든 것은 익히 잘 알려진 사실인.. 더보기
디지털금융 시대, 공정경쟁을 위한 최우선 과제는?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언택트 금융 수요가 확산일로입니다. 일상 금융 현장은 대면 접촉 대신 인공지능(AI), 인터넷, 모바일 등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 언택트 금융으로 급속하게 전환되고 있습니다. 모바일 기기 대중화와 함께 AI, API, 클라우드컴퓨팅, 블록체인, IoT(사물인터넷) 기술 발전도 빠르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는 금융시장에서 핀테크와 빅테크 금융 진출 확대를 견인했는데요. 최근엔 디지털금융 리더십 선점 경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금융시장에 다양한 IT기반 플레이어가 진입하면서 금융서비스는 다양해지고 고객 만족도 역시 높아졌습니다. 하지만 자금 이동성 증대에 따른 금융사 유동성 리스크 확대, 출혈 경쟁에 따른 위험투자 증가 등 금융안정성 우려도 양날의 검처럼 커지고 있습니다. 새로운 금융환.. 더보기
금융시장, MZ세대를 잡기 위해 총력전! 미래 금융은 어떤 모습일까요? 비대면 채널 대중화와 MZ세대의 부상으로 한국 금융시장도 급변하고 있습니다, MZ세대는 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Z세대를 통칭하는 말입니다. 디지털 환경에 익숙하고, 최신 트렌드와 남과 다른 이색적인 경험을 추구하는 특징을 보이죠. 한국 인구의 33.2%에 달합니다. 2020년부터 가장 구매력이 큰 세대로 경제 핵심 주체로 부상했습니다. MZ세대는 메타버스나 가장자산에 큰 관심을 갖고 재테크와 직접투자를 선호합니다. 금융 정보 획득은 상담 등 전통 방식보다 온라인과 디지털 채널을 주로 이용합니다. MZ세대가 한국 경제 주요 큰손으로 부상하면서 이들 세대를 잡기 위한 금융사의 경쟁도 격화하고 있습니다. .. 더보기
전자금융거래법 개정, 빅테크 Vs. 금융사 진검 승부 시작! 최근 디지털 혁신이 가속화하면서 국내 금융산업도 급변하고 있습니다. 비대면 채널의 부상과 네이버, 카카오 등 ICT 기반 빅테크 진입, 여기에 클라우드,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미래 신기술이 대거 도입되면서 금융 산업이 빠르게 전자금융으로 재편되고 있는 것인데요. 이 같은 흐름에 발맞춰 디지털 금융에 대한 정확한 가이드라인을 내리기 위해 정부와 국회가 ‘전자금융거래법’(이하 전금법)을 개편했습니다. 전통 금융 시대에 짜인 여러 가이드라인을 디지털 혁신 속도에 맞춰 재편하고 다양한 사업자들이 좀 더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법적 제도를 정비했습니다. 특히 빅테크와 다양한 ICT 기반 사업자를 제도권 안으로 흡수하기 위해 여러 장치를 마련했습니다. 정무위원회가 전금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발의했는데요. 어떤 변.. 더보기
K-오픈뱅킹’의 클라스! 해외 무대 진출하는 토종 핀테크 금융 시장의 새로운 고속도로망으로 불리는 오픈뱅킹이 어느 정도 자리에 안착하자, 전통 금융사는 물론 국내 빅테크 기업들도 세계로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경제성장률이 높고 스마트폰 보급이 빠른 아세안 국가들을 중심으로 디지털 기반의 핀테크 기술을 접목한 ‘ICT 수출형’ 협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 IT 강국으로 불리는 대한민국이 오픈뱅킹 채널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 혁신을 또 한 번 해외에서 이뤄낼지 관심이 집중됩니다. 재미있는 것은 전통 금융사와 빅테크 기업 간 콜라보, 협업 체제가 늘고 있다는 점입니다. 오픈뱅킹은 모든 핀테크 기업이 개별 은행과 별도의 제휴 없이도 신규 금융 서비스를 원활하게 개발할 수 있도록 한 금융 공동 인프라입니다. 계좌 조회, 이체 등 핵심 금융 서비스를 표준화해 오픈 A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