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안

[보안동향] 성공적인 ‘컨테이너 플랫폼’ 운영을 위한 5가지 보안Tip! 과거 대부분의 기업용 애플리케이션은 하나의 거대한 서비스 형태(모놀리식 아키텍처, Monolithic Architecture)로 개발됐습니다. 모놀리식 아키텍처는 개발·관리가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시스템 규모가 커질수록 복잡도가 증가하는데요. 이에 따라 코드의 이해와 분석이 어려워지고 작은 수정사항에도 시스템 전체를 다시 개발(build)하고, 배포해야하는 비효율이 발생해 시스템의 개선과 확장이 어렵다는 단점이 존재합니다. 이러한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등장한 개념이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MSA, Microservices Architecture)입니다. 경량화되고 독립적인 여러 개의 서비스를 조합해 애플리케이션을 구현하는 방식인데요. 서비스마다 자체 데이터베이스를 가지고 동작하기 때문에 개발부터 빌.. 더보기
LG CNS Security Summit 2022가 전하는 최신 보안 트렌드! 디지털 전환(DX)은 이제 기업 생존의 필수요소로 자리 잡았습니다. LG CNS Security Summit 2022에서 각계각층 최고의 보안 전문가들을 모시고, 최신 보안 트렌드와 보안 전략을 제시해 드립니다. 지금 바로 사전등록하고, 보안 리스크를 점검해 보세요! LG CNS가 미래 보안 리스크를 해결할 새로운 보안 전략을 제시합니다. 글 ㅣ LG CNS 홍보팀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는 저작물로 LG CNS 블로그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는 사전 동의없이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하고 있습니다. 더보기
[보안동향] 안전한 소프트웨어 개발, 보안 취약점 점검이 답이다! 이번 글에서는 4년 만에 다시 공개된 OWASP TOP 10 (2021)에서 변동된 취약점 우선순위를 살펴보고, 두 항목을 비교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안전한 소프트웨어 개발 시 주의 깊게 봐야 할 소프트웨어 보안 약점(취약점)은 무엇이 있는지 정리해보겠습니다. ‘OWASP TOP 10’은 OWASP에서 3~4년에 한 번씩 비정기적으로 발표하는 문서인데요. 가장 많이 익스플로잇 되는 취약점 유형이 무엇인지 순위대로 정리한 것입니다. 2021년 9월, 4년 만에 초안이 발표됐습니다. 아직 최종본은 아니지만, 특이점들에 대해 미리 살펴보겠습니다. 2017년 발표된 항목 대비 추가 및 변동된 순위를 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2021년 항목에 3개의 신규 항목이 추가됐으며, 2017년 항목 중 4개 항목이.. 더보기
[보안동향] 변화하는 소프트웨어 보안, 최근 주요 취약점은? 기본적으로 정보시스템 사업 수행 시 안전한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해 기준으로 삼는 국내 대표 가이드는 행정안전부 고시(행정기관 및 공공기관 정보시스템 구축 · 운영 지침)에 따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서 발간한 ‘소프트웨어 개발 보안 가이드’가 있으며, 국외 대표 참고 기준으로는 OWASP(The Open Web Application Security Project)의 ‘TOP 10 Web Application Security Risks(이하 OWASP TOP 10이라 함)’가 있습니다. 지난 2021년 1월 19일 개정된 ‘행정기관 및 공공기관 정보시스템 구축 · 운영 지침’에서 소프트웨어 개발 보안과 관련해 강화된 내용을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살펴볼 행정기관 및 공공기관 정보시스템 구축 · 운.. 더보기
[보안동향] 안전한 공공 클라우드 전환, 고려해야 할 것은?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는 저작물로 LG CNS 블로그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는 사전 동의없이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하고 있습니다. 지난 글에서는 공공 클라우드의 도입 배경을 살펴보고, 공공 클라우드 센터와 민간 클라우드 센터를 비교해보았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공공 클라우드 지정 요건에 관해 알아보겠습니다. 공공클라우드센터로 지정받고자 하는 기관은 아래의 지정요건을 갖춰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신청해야 합니다. 1) 공공 클라우드 지정 요건 공공 클라우드 지정 요건은 총 12개 대항목과 82개 세부 항목으로 구성돼 있는데요. 클라우드 센터의 물리보안부터 정보보호 정책과 조직, 침해사고 및 장애 대응, 접근통제, 네트워크 보안, 가상화 보안, 데이터 보호 및 암호화 등을 .. 더보기
[보안동향] 공공 클라우드 보안 이슈 점검하고, DX 경쟁력을 높이세요! 행정안전부는 7월 27일 ‘행정/공공기관 정보자원 클라우드 전환/통합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오는 2025년까지 중앙정부부처, 지자체 및 공공기관의 정보시스템 가운데 총 10,009개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통합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공공기관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경쟁력 강화와 국내 클라우드 산업의 발전에 촉매제 역할을 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또한, 공공 클라우드 센터 구축 사업에 민관협력형 클라우드 사업 모델(클라우드 시스템 구축은 민간 사업자가 맡고 공공기관은 사용료를 지불하는 방식) 도입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민/관 협력형 공공 클라우드 센터는 민간기업의 비용으로 건립/구축하고, 행정/공공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가 전용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처럼 활용할 수 있는 시설을 뜻하는데요. 이를 바탕으.. 더보기
[보안동향]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블록체인 속 ‘영지식증명’ 알리바바의 동굴이라는 수수께끼 같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찰리와 스미스, 두 사람은 동굴 입구에서 만나서 동굴을 여는 주문을 공개하지 않은 채로, 동굴 안 비밀 문을 통과해서 다시 만나 주문을 알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을 하는 이야기로, 장 자크 키스케다(Jean-Jacques Quisquater)의 논문, 「어린이들을 위한 영지식증명」에서 동굴의 비유를 들어 설명한 영지식증명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필자의 25년 전 기억 속에 오랫동안 묵혀 있던 이 이야기를 어느 날 우연히 블록체인 강의에서 듣게 되었습니다. “블록체인과 영지식증명? 왜?”, “니가 왜 여기서 나와!”, 유행가요의 제목과 같은 느낌으로 영지식증명을 새삼스레 흥미롭게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블록체인 채굴과정의 핵심인 누가 얼마의 새 화폐를 받을.. 더보기
[보안동향] 치밀하게 접근하는 ‘디도스’ 공격, 이렇게 대응하세요! 지난 글에서는 랜섬 디도스와 주요 디도스 공격 유형에 관해 살펴보았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디도스 공격에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디도스 공격에 대한 대응 방안으로는 자체 방어와 디도스 대응 서비스를 통한 방법이 있습니다. 첫째로, 자체 방어는 자체 디도스 방어 솔루션과 내부 보안 인력을 통해 대응하는 방법인데요. 내부 업무, 서비스에 대한 세밀한 분석을 통해서 최적화된 보안정책을 적용해 비정상적인 외부 트래픽에 대응할 수 있어야 합니다. 또한, 사전에 디도스 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충분한 회선과 자원 용량 대비와 함께 디도스 발생 시 대응할 수 있는 대응 프로세스를 수립해 놓아야 합니다. 이러한 대응 프로세스는 주기적으로 자체 또는 외부 기관(민간업체, 금융보안연구원, KISA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