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자세히보기

모빌리티서비스 3

주차고민은 이제 그만! 자율주행이 가져올 미래 스마트시티 모습은?

자가용을 가지고 있는 운전자들은 하루에 몇 시간을 운전할까요? 관련 연구에 따르면 하루에 운전하는 시간은 5%밖에 안 된다고 합니다. 하루에 1.2시간을 운전한다는 얘기인데요. 자동차 입장에서 생각해 보면, 하루에 95%를 주차장에 머무른다는 얘기가 됩니다. 이는 주차장 측면에서도 자동차 측면에서도 낭비로 볼 수 있는데요. 앞으로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되면 주차할 필요가 없어지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자율주행 차량을 공유하게 되면 자동차 대수도 크게 줄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이와 함께 주차장에도 큰 변화가 올 것으로 보입니다. 모빌리티 서비스에서도 주차장은 큰 이슈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도시화의 심화, 이동의 증가, 주차공간의 부족으로 주차장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고요. 주차장 중심의 카셰어링 서비스도 중..

IT Insight 2021.10.19 (1)

자율주행, 이렇게 착하다고? 교통약자를 위한 모빌리티 서비스

모빌리티의 패러다임이 운전에서 이동으로 바뀌면서 교통약자를 위한 서비스도 진화해 나가고 있습니다. 어린이, 노년층, 장애인 등 운전이 어려운 교통약자를 위한 서비스가 다양하게 제공되고 있는데요. 앞으로 자율주행이 본격적으로 상용화되면, 어린이, 노년층, 장애인 등 운전이 어려운 교통약자들의 이동이 더욱 편리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따뜻한 사회를 위한 모빌리티 서비스는 여러 나라에서 다양하게 제공되고 있는데요. 장애인을 위한 이동 서비스, 노년층을 위한 이동 서비스, 커뮤니티 내의 이동을 위한 모빌리티 서비스 등이 대표적입니다. 또한 운전약자들의 수익을 위한 서비스 모델들도 제공되는데요. 청각장애인이 운전하는 택시 서비스, 휠체어를 이용한 배송 서비스, 은퇴한 노년층 엔지니어의 원격 모니터링 서비스, 실버 ..

IT Insight 2021.09.23

사회적 격차를 줄이는 美 스마트시티 챌린지

지난 2016년 시작된 미국의 스마트시티 챌린지가 5년간의 여정을 마치고 지난 6월 종료됐습니다. 모빌리티 신기술과 서비스로 도시를 바꾸려는 큰 기대로 시작했지만, 당초 기대만큼 성과를 거두지는 못한 게 사실인데요. 결과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와 부정적인 평가가 공존하고 있습니다. 5년간의 계획 기간 중에서 초기에는 주로 설계와 보급이 주가 됐는데요. 이를 바탕으로 성과를 크게 냈어야 할 2020년부터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을 겪기도 했습니다. 특히 도시 내의 이동이 크게 제한되면서, 모빌리티 중심의 스마트시티를 추구했던 스마트시티 챌린지가 큰 성과를 내지 못한 점이 큰 아쉬움으로 남아 있습니다. 미국의 스마트시티 챌린지는 도시 문제의 해결을 위해 노력했다는 의의가 있는데요. 우승을 차지했던 미국 오하..

IT Insight 2021.08.17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