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자세히보기

교통카드 시스템 3

LG CNS, ICT 한류의 중남미 확산에 앞장서다

LG CNS가 2011년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 교통카드 사업에 이어 총 사업비 60억 원 규모의 파스토(Pasto)市 버스관리시스템(Fleet Management System; 이하 ‘FMS’) 사업계약을 체결했습니다. 파스토市는 북태평양에 인접한 인구 44만 명의 콜롬비아 중소도시로 해발 2,500미터의 고산 지대에 위치하고 있으며, 평균 기온은 섭씨 13.3도, 운행 버스 대수는 약 500대, 일일 교통 이용자 수는 10만 명이라고 합니다. 이번 계약은 LG CNS의 해외 교통사업에 큰 의미가 있는데요. 중남미 거점의 해외 교통사업 확산의 신호탄이라고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콜롬비아 파스토(Pasto)市 FMS 계약을 계기로 LG CNS 중남미 진출 현황을 살펴보고, 향후 전망을 소개해 드리도록 하..

CNS Story 2015.11.03

[LG CNS 김대훈 사장 기고] 비바 코리아 ! 중남미 변화시킨 IT 코리아 힘

최근 안데스 공동체 경제 중심 축으로 부상한 콜롬비아에 LG CNS는 3,000억 규모의 교통카드 시스템과 4,000만불 규모의 교육 ICT 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습니다. 지난 4월에 중남미 경제 사절단의 일원으로 콜롬비아에 다녀온 LG CNS 김대훈 사장이 언론사에 기고한 내용을 여러분께 소개 드립니다. 지난달 중남미 경제사절단 일원으로 콜롬비아에 다녀왔다. 비행시간만 19시간, 환승을 포함해 만 하루가 걸리는 지구 반대편에 위치한 곳이다. 콜롬비아는 대외개방과 자유무역 확대를 통한 경제성장 덕에 안데스 공동체 중심축으로 부상했다. LG CNS는 보고타 시내 151개 역사와 1만2000여대 버스를 대상으로 교통카드 시스템을 구축했다. 노선 최적화, 환승제 도입 등으로 교통정체를 해소했다. 콜롬비아 대중..

대한민국 교통카드시스템, 유럽 첫 진출 - LG CNS, 2,054억 원 규모 ‘아테네 e-티케팅 사업’ 수주 –

LG CNS가 국내 최초로, 콜롬비아, 뉴질랜드에 이어 유럽 교통카드사업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대한민국 첨단 IT역량이 유럽에서도 통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큰데요. 그 기쁜 소식을 지금 바로 전해 드리겠습니다! LG CNS는 그리스 테르나에너지(www.terna-energy.com)와 컨소시엄을 구성, 1억 3,790만 유로(한화 약 2,054억 원) 규모의 ‘아테네 e-티켓팅 사업’을 수주했습니다. 아테네의 모든 대중교통수단에 『자동운임징수시스템(Automatic Fare Collection System; AFC)』을 구축, 운영하는 이 사업에서 LG CNS가 담당하는 IT분야 예산은 1천억 원을 상회하는데요. ‘아테네 e-티켓팅 사업’은 2011년 사전적격심사 발표 이후 그리스 경제 위기 등으로 2년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