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S Story

LG CNS, 스타트업 도전하면 연봉 20% 더 드려요

LG CNS 2022. 4. 5. 08:00


DX전문기업 LG CNS가 최근 사내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아이디어 몬스터’를 실시하며, DX 신사업 강화에 나섰습니다.

‘아이디어 몬스터’는 창의적 사업가를 육성하고 DX 신사업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LG CNS가 운영하고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선발 △1차 심사 △2차 심사 △사업화 등 총 4단계로 구성돼 있습니다. 단계마다 기술과 사업성에 대한 철저한 심사를 거칩니다.

LG CNS는 사내 스타트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원 규모를 확대했습니다. ‘아이디어 몬스터’를 통해 사내 스타트업에 선발되는 즉시 연봉의 4%를, 1차 심사와 2차 심사를 통과하면 각각 3%씩, 실제 사업화에 성공하면 10%를 지급받습니다. 모든 단계를 통과한 직원은 연봉의 20%를 인센티브로 받게 되는 셈입니다. 

LG CNS는 사내 스타트업에 선발된 팀에게 최대 10억원의 프로젝트 운영 예산도 지원할 계획입니다. 사내 스타트업이 실제 사업화에 성공해 목표 매출액을 달성할 경우, 매출액과 연계한 인센티브까지 추가로 지급할 방침입니다.

LG CNS는 사내 스타트업을 위한 업무 공간과 전문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합니다. 사내 스타트업으로 선발되면 마곡 본사에 별도로 마련된 공간에서 자유롭게 사업을 추진하고, 아이디어를 펼칠 수 있습니다. 연구/전문위원, 마이스터(Meister) 등 사내 DX 전문가에게 기술 조력은 물론, 재무 관리와 법무 컨설팅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LG CNS는 2016년부터 아이디어 몬스터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단비 △햄프킹 △폴리오컴퍼니 총 3개 스타트업이 독립적인 분사에 성공했습니다. 3사 대표 모두, 책임 직급에서 한 회사를 이끄는 대표가 됐습니다.

단비는 지능형 챗봇 제작 도구를 서비스합니다. 최근 2년 간 매출 규모가 250%나 성장했습니다. 챗봇을 통해 AI를 배우는 ‘에이아이런’ 프로그램도 개발해, 지금까지 35개 교육기관, 4,700여명 학생들에게 AI 교육을 실시했습니다. 

햄프킹은 AI와 RPA 기술을 결합한 자동화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2020년 분사 당시 관세 법인 고객사 한 곳을 대상으로 시작해, 현재는 대기업 물류사, 제조사, 통신사, 공공기관 등 약 20개 고객사를 둔 건실한 스타트업으로 성장했습니다.

폴리오컴퍼니는 작년 8월 분사한 신생 기업으로, 지난달 7일 ‘모두의 위츠’ 서비스를 출시하며 사업을 본격화했습니다. ‘모두의 위츠’는 기후, 인구, 물가, 주가 등 다양한 생활 ·경제 데이터를 연결해 나만의 정보를 만들고, 이를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는 새로운 개념의 플랫폼입니다.

LG CNS는 고객 가치 혁신을 위한 DX 신사업을 지속 강화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이터 하루조각 서비스, 5G 특화망 신청 등 B2B와 B2C를 넘나들며 다양한 DX 신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LG CNS 정보기술연구소 전은경 상무는 “사내 스타트업은 DX 전문 기술력과 창의적 사업 아이디어를 융합해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발굴할 수 있는 기회”라며, “창의적 조직문화와 협업 생태계를 정착시켜 DX 가속화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글 ㅣ LG CNS 홍보팀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는 저작물로 LG CNS 블로그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는 사전 동의없이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