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Life

Mashup+, 국내 SaaS 시장에 새 바람 일으키다

2015. 10. 12. 09:35

많은 IT 기업들, 특히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들의 숙원이었던 클라우드 컴퓨팅 발전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안(클라우드 발전법)이 9월 28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되었습니다. 따라서 공공 기관이나 정부 기관뿐만 아니라 대기업이나 중소기업 등 국내 다수의 산업 분야에서 클라우드 플랫폼 및 서비스 활용을 어떻게 하느냐에 대한 많은 의견들이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클라우드 발전법 시행의 의미와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 현황에 대해서 살펴보았는데요.  지금부터 함께 보시겠습니다. 


앞서 잠시 언급한 '클라우드 발전법'은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을 하는 기업의 입장에서는 새로운, 그리고 확실한 수익 사업이 될 것입니다. IT 자원의 효율성을 생각하고 있는 기관이나 기업들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도입하여 생산성 및 비용 절감 등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죠. 다시 말해 클라우드 발전법은 여러 기관과 기업들에게 기회를 제공해 준다고 볼 수 있습니다.


9월 28일부터 시행된 클라우드 발전법에 클라우드를 반드시 도입해야 한다는 의무 조항은 없습니다. 그러나 이 법이 시행되면 공공 기관은 정보화 사업을 진행할 때, 클라우드 도입을 우선으로 고려할 것을 권고 받게 되는데요. 뿐만 아니라 클라우드를 도입해야만 필요한 예산을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각 공공 기관들은 1년에 한 번 이상은 클라우드 수요 정보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에게 제출해야 합니다. 그리고 미래부 장관은 이를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에게 공개해야 하는데요. 즉 클라우드 기업들은 공공 기관 및 정부 기관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는 이야기입니다. 


흔히 클라우드 서비스는 'SaaS(Software as a Service)', 'PaaS(Platform as a Service)',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의 3가지 방식으로 나눌 수 있는데요. SaaS의 대표적인 예는 세일즈 포스 닷컴, 오피스 365와 같은 서비스이며, PaaS는 구글앱스, MS 에저를 대표적인 예로 들 수 있습니다. 그리고 IaaS의 경우 아마존의 AWS(Amazon Web service)나 IBM의 소프트레이어를 대표적인 예로 이야기합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앞서 언급한 클라우드 발전법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가장 혜택을 보는 클라우드 서비스는 SaaS가 될 것 같은데요. SaaS의 경우 기업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옵션을 사전에 정의하여 제공하므로 도입이 편리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개발의 부담이 많은 PaaS나 관리의 어려움이 있는 IaaS보다는 SaaS가 접근하기 편합니다. 그러다 보니 소프트웨어를 대리점이나 온라인 쇼핑몰에서 사서 쓰듯이 SaaS도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구입하여 사용하는 방식이 시장에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것이죠. 


지금까지 국내에서는 이동통신사들이 SaaS 마켓플레이스를 가장 활발히 진행하고 있는데요. 그 외에도 오라클이나 아마존 AWS 등에서 제공하는 마켓플레이스가 국내에 진출해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IT 서비스 기업 LG CNS가 최근 스타트업 등 중소기업을 위한 클라우드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클라우드 마켓플레이스를 오픈하였습니다. 


LG CNS의 SaaS 마켓플레이스 ‘Mashup+’는 자체 시스템을 구축할 여력이 부족한 중소기업과 우수 소프트웨어를 판매할 유통 채널이 없는 소규모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들을 위한 서비스인데요. ‘Mashup+’를 통해 ERP, 마케팅 등 기업 운영에 필요한 일반 관리 영역과 임대자산관리, 3D랜더링 등 산업특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합니다. 


<LG CNS SaaS 마켓플레이스 ‘Mashup+’ 메인 화면> 


Mashup+는 현재 보안, ERP, 마케팅, 콘텐츠 등 17개 업체의 27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요. LG CNS는 지난 30년 가까이 SI를 제공해 온 IT서비스 기업인 만큼 SW 기업이 보다 쉽게 SaaS를 구현할 수 있도록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AWS 마켓 플레이스가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알려져 있고 규모도 큽니다. 하지만 입점 자체가 무척이나 까다롭고 어려우며, 비용이 많이 들어간다는 부담이 있죠. 


이런 의미에서 LG CNS가 제공하고 있는 ‘Mashup+’가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기업들에게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는데요. 좋은 솔루션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마케팅, 상품 기획 능력(패키지형 솔루션을 서비스형으로 전환하면서 고객의 Needs를 반영해 나가는 역량), 영업 채널 부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이나 스타트업 기업들에게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입니다. 


‘Mashup+’는 이동통신사 클라우드 기반도, 특정 솔루션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도, 고가의 진입 장벽이 높은 서비스도 아니기 때문에 고객의 Needs를 반영한 서비스 구현이 더 용이합니다. 이런 이유로 인해 LG CNS의 마켓플레이스인 ‘Mashup+’에 대한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의 기대가 점점 커지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번 기회에 LG CNS SaaS 마켓플레이스 ‘Mashup+’를 통해서 클라우드 시장에 제대로 진출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지금 이 좋은 기회를 놓치지 않으시기 바랍니다. 



글 l 이학준 (http://poem23.com/ 필명: ‘학주니’)





Posted by IT로 만드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갑니다 LG CN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