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Solutions/Security

국내 최초 3차원 영상분석 CCTV, LG CNS가 출시했습니다 ! - 스마트비전센서, CCTV가 똑똑해졌다…실시간 빅데이터 추출까지 -

2015. 3. 18. 14:00

LG CNS가 국내 최초로 CCTV 카메라에 3D 지능형 영상분석 엔진을 탑재한 ‘스마트비전 센서(Smart Vision Sensor)’를 출시하였습니다. 


‘스마트비전센서’는 기존 CCTV가 수행하던 영상 감시는 물론 움직이는 대상을 인지하고 행동 패턴을 측정함으로써, 정확한 알람 제공 및 데이터 통계 분석 기능까지 갖췄다고 하니 정말 똑똑한 CCTV라고 할 수 있죠. 


지금부터 똑똑한 CCTV ‘스마트 비전센서’를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기존의 지능형 카메라는 렌즈가 하나여서 평면적인 영상을 분석했으나, ‘스마트비전센서’는 ‘두 개의 렌즈’를 탑재해 스테레오(3D) 입체 영상과 360도에 가까운 광각(파노라마) 영상을 수집하여 3차원 영상 분석을 구현할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근접 거리와 깊이까지 측정해 기존 지능형 카메라보다 분석 대상을 정확하게 탐지하고 동선을 추적하는 한편, 상황 판단도 가능하다고 하니 CCTV 기술의 눈부신 발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스마트비전센서’는 사람의 시각구조를 이용한 지능형 영상정보처리 기술을 카메라에 탑재한 동시에, 공간 측정과 알람 센서 기능을 내장했다고 하는데요. 


‘공간 측정 센서’는 영상에 잡힌 물리적 공간 내 사람과 차량의 통행량 및 행동 패턴을 측정해 데이터를 분석, 통계 정보를 제공하고, ‘알람 센서’는 미리 외부 침입과 같은 특정 상황을 설정하면 해당 상황을 자동 감지해 사용자에게 알람을 전송한다고 합니다. 

 

   

‘스마트비전센서’를 적용하면 영상을 통한 빅데이터 추출이 가능해, 매장 운영 및 관리를 효율화하는데 유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데요. 특히 매장의 출입문, 주요 통로 등 관심 구역에 ‘스마트비전센서’를 설치하면 방문 고객의 동선 및 머무는 시간 등 관심 정보를 추출할 수 있다고 합니다. 단 개인의 영상 정보는 비식별화 조치를 통해 프라이버시를 보호할 수 있다고 하니 사생활 침해 문제도 걱정 없습니다.   


그리고, 사용자는 스마트폰의 ‘스마트비전센서 앱’을 통해 유동 인구, 방문자 현황, (재)방문객 비율, 점유율, 동선 패턴, 대기열 현황, 구매전환율(POS연동 시)과 같은 통계 데이터를 매장별 또는 매장간 비교 형태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비전센서’를 통해 추출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점주는 ‘고객의 관심이 높은 구역에 직원을 추가 배치’하는 등 매장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마케팅 담당자는 ‘신상품 반응 평가’, ‘상품 진열 방법’, ‘레이아웃 변경’과 같은 전략을 수립하는데 활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스마트비전센서’가 설치된 매장의 실시간 고객 유입 정보를 점주가 모바일을 통해 확인하는 모습>

 

‘스마트비전센서’가 설치된 매장 상황을 모바일을 통해 화면 캡처나 영상 녹화도 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위급 상황이 발생할 경우, 경보기 작동 및 긴급 통화 기능도 추가로 제공할 계획입니다.  


특히 ‘스마트비전센서’는 다양한 디바이스 및 센서와 연동이 가능해, 사물인터넷(IoT) 환경의 핵심 센서와 게이트웨이로 활용될 수 있습니다. 또 LTE(Long Term Evolution) 통신모뎀이 내장되어 거리에 제약 없이 스마트폰과 클라우드에 직접 연결될 수 있는데요. 국내 최초로 BLE(Bluetooth Low Energy) 통신 모듈을 장착해 실내외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한 부가 서비스도 창출해 나갈 예정입니다. 


향후 LG CNS는 ‘스마트비전센서’가 출입 현황과 행동 패턴 등을 통해 정확한 통계 분석이 가능한 점을 활용해 CCTV가 적용된 빌딩, 산업시설, 교통 분야에 정량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정책 수립 등 활용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합니다. 앞으로 똑똑한 CCTV ‘스마트비전센서’의 무궁무진한 활약이 기대됩니다. 


글ㅣ LG CNS 홍보부문





Posted by IT로 만드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갑니다 LG CN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