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Life

'홀로렌즈(Holo Lens)'로 보는 새로운 세상!

2015.02.16 10:06


IT 트렌드에 관심 있는 분이라면, '증강현실'이라는 용어를 여러 번 들어 보셨을 겁니다. 쉽게 말해, 증강현실은 실세계에 3차원 가상 물체를 겹쳐 보여주는 기술인데요. 오늘은 이러한 증강현실의 상용화에 도움을 줄, 마이크로소프트의 '홀로렌즈(Holo Lens)'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한때, 한 세대를 풍미했던 만화 '드래곤볼'을 기억하시나요? 이 만화에는 상대방의 전투력을 측정해 주는 '스카우터'라는 기기가 나오는데요. 원조 스마트 기기로 봐도 될 것 같습니다. 이는 사용자가 눈으로 보는 현실 세계에 가상의 정보를 겹쳐서 보여주어, 이러한 것을 처음 겪어 보는 사람들에게 신비하고 묘한 매력을 어필했었죠.


이렇듯 증강현실은 사람과 컴퓨터 사이의 인터랙션 측면에서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점에서는 화두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카메라, 디스플레이 등과 같은 하드웨어, 영상 인식과 처리를 담당하는 소프트웨어, 무선 통신 관련 인프라, 증강현실 전용 콘텐츠까지 모두 갖춰야 한다는 꽤 까다로운 조건이 뒷받침되어야 하죠. 따라서 스마트폰이라는 최상의 플랫폼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상용화 단계에 도달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상황 속에서 증강현실 상용화를 도와줄 수 있을 만한 제품이 등장했다고 하는데요.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 Microsoft HoloLens (출처: http://www.microsoft.com/microsoft-hololens/en-us)>


지난 1월 21일, 미국 레드몬드에 위치한 마이크로소프트 본사에서 윈도우 10 컨슈머 이벤트 행사가 있었습니다. 이 행사의 피날레를 화려하게 장식한 것은 다름 아닌 '홀로렌즈(Holo Lens)'였는데요. 일단 이 제품의 형태를 살펴보면, 머리에 쓰는 기기이므로 웨어러블 디바이스 타입 중,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HMD)'라고 보는 것이 맞을 듯 합니다. 이 기기를 머리에 쓰면, 홀로렌즈에 달린 안경 모양의 반투명 디스플레이에서 CG를 만들어 내는 원리인데요. 이때 렌즈에 맺힌 영상은 실제 사물로 중첩되기 때문에 엄밀히 말하면 가상현실 기기라기 보다는 '증강현실 발전형'이라는 표현이 정확할 것 같습니다.   


'홀로렌즈'라는 이름은 '홀로그램 고글'이라는 뜻에서 따왔다고 알려져 있는데요. 마우스+키보드, 터치, 음성 인식 등의 인터페이스가 존재하고 있는 현재의 상황에서, 차세대 인터페이스로 가상현실에 증강현실을 더한 이 제품을 내놓은 것은 꽤나 흥미로운 일입니다. 또한 워낙 우리에게 친숙하고 저렴하기까지 한 '마우스+키보드' 조합을 쉽게 대체할 것이라고 이야기하는 것도 상당히 무리가 따르는 일이죠. 상당히 익숙한 터치 인터페이스를 윈도우 8에 전면적으로 적용했으나, 실제로 많은 사용자들이 이러한 변화를 거부한 상태인 것과 같은 맥락으로 보면 될 것 같습니다. 따라서 홀로렌즈 역시 앞으로 이러한 캐즘(Chasm)을 극복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과제가 될 듯 합니다.   


<소니 프로젝트 모피어스(출처: http://www.sony.com/)>


홀로렌즈의 외관상, 비교될 수밖에 없는 제품들이 몇 가지 있는데요. 바로 오큘러스의 가상현실 기기 ‘오큘러스 리프트’, 소니 PS4 콘솔 전용으로 개발 중인 프로젝트 ‘모피어스’, 삼성 기어 'VR'입니다. 그러나 이들과 홀로렌즈는 큰 차이점이 있습니다. 홀로렌즈는 컴퓨터 또는 스마트폰을 마운트하거나 선으로 연결하지 않아도 독자 구동(Stand-alone)이 되는 무선 기반의 웨어러블 디바이스라는 것입니다. 


즉 마이크로소프트의 홀로렌즈는 쌍으로 묶여져 연동해야만 하는 컴패니언 디바이스의 태생적인 한계를 넘어 섰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CPU, GPU와 같은 프로세서가 탑재되어 있어서 사용자가 원하는 영상을 홀로렌즈가 직접 만들어 보여줄 수 있습니다. 기존의 웨어러블 기기들이 사실상 디스플레이의 역할만 수행했다면, 이 제품은 두뇌까지 갖고 있어 독립적인 구동이 가능한 것입니다. 


        


직접 홀로렌즈를 체험한 미디어들의 리뷰를 살펴보면, 아직까지 완벽한 수준의 증강현실은 아니라고 하는데요. 그래도 프로토 타입이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꽤나 훌륭한 편이라고 합니다. 홀로렌즈는 시야에 화면이 펼쳐지는 개념의 제품인데요. 다른 VR 제품은 완전한 가상이지만 홀로렌즈는 현실에 가상이 결합되는 증강현실이 콘셉트인 만큼 몰입도는 조금 떨어진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완전한 현실이나 가상 세계에 비해서는 조금 어색한 부분이 있을 수밖에 없을 테니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용자의 움직임에 적절하게 반응하는 것은 물론, 이에 따른 지연 문제는 거의 없었다고 하니 Seamless Experience 측면에서는 상당한 완성도를 보여 준 셈입니다.


< Microsoft HoloLens 사용 모습 (출처: http://www.microsoft.com/microsoft-hololens/en-us)>


데모 현장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인수한 마인크래프트를 침대, 소파에서 즐기는 모습도 보여 줬는데요. 아무래도 3D의 입체적 요소와 접목하면, 단순히 게임 같은 소비 측면뿐만 아니라 그래픽 렌더링 작업 등의 생산성 관련 작업에서도 상당히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참고로 윈도우 10에서는 홀로렌즈 API가 추가되어 개발자가 홀로렌즈를 활용한 애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다고도 하는데요. 이와 함께 마이크로 소프트는 홀로 스튜디오를 제공하고, 홀로렌즈용 애플리케이션의 개발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증강현실의 상용화에 도움을 줄, '홀로렌즈(Holo Lens)'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아직은 조작 방식, 배터리 사용 시간 등 넘어서야 하는 문제들이 많이 남아 있는 상황인데요. 그러나 현실을 그대로 투영해 가상 데이터를 3D로 씌워 버리는 방식은 상당히 직관적이고 매력적인 부분입니다. 


따라서 이것이 얼리어답터(early adopter)의 전유물로 그칠지, 아니면 일반 사용자들의 라이프 스타일까지 변화시킬 수 있는 존재로 발전할 수 있을지 살펴보는 것도 꽤 흥미로울 것 같습니다. 물론 잠재적 실현까지는 적지 않는 시간이 걸리겠죠. 하지만 구글글래스, VR 제품과는 다른 사용성을 보여주는 제품의 등장이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패러다임을 개척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라고 기대해 봅니다. 



글 l 이동규(www.trendsavvy.net 필명 '비에르쥬')


Posted by IT로 만드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갑니다 LG CN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