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Life

DBMS, ‘빅데이터 처리자’로 IT 시장의 중심에 서다!

2015.01.05 10:24

 

안녕하세요! LG CNS 대학생 기자단 정지인입니다. 

빅데이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응용 프로그램을 직접 조작하지 않고, 데이터베이스 자체를 조작하는 소프트웨어인 DBMS(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 : Database Management System)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DBMS는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틀과 함께 효율적으로 데이터를 검색하고 저장하는 기능을 제공합니다. 왠지 어렵게 느껴지는 설명이지만 우리가 평소 사용하는 엑셀(Excel)이 이러한 데이터베이스 관리시스템의 한 종류입니다. 엑셀은 많은 DBMS의 종류 중에서도 2차원 구조의 모델을 기반으로 데이터에 접근하는 ‘관계형 DBMS’의 한 종류인데요. 실생활에서 널리 사용되는 엑셀 외에도 DBMS는 다양한 분야에서 그 영역을 넓히고 있습니다. 오늘은 DBMS의 역사, 현재 기술의 발전 사례와 전망에 대해 차례대로 알아보겠습니다. 

 

데이터를 저장하고 관리하는 DBMS는 1960년대 초반 최초 설계자인 찰스 바흐만(Charles Bachman)을 통해 개발되었습니다. DBMS는 네트워크 데이터 모델의 기반을 닦으며 성장했는데요. 당시 사용하던 데이터 구조를 표현하기 위해 그래프 형태를 기반으로 한 네트워크 데이터 모델을 출시했습니다. IBM에서는 1960년대 후반 IMS(Information Management System)라는 DBMS를 개발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IBM은 DBMS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요. 특히, 1970년대 후반 IBM은 모든 데이터 사이의 관계를 2차원으로 기술하는 모델을 발표하였고, 이 모델이 현재 가장 널리 사용되는 모델입니다. 

컴퓨터의 등장 이후 DBMS는 핵심적인 기술로 부상했습니다. SNS 시장의 급속 성장으로 빅데이터를 처리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사안으로 부상하였고, 많은 IT 기업과 정부 역시 빅데이터를 효과적으로 처리하고 보관할 수 있는 DBMS를 개발하는 실정입니다. 정보 기술의 발전으로 넘쳐나는 정보는 이를 어떻게 의미있는 정보로 만들고 관리해야 하는지에 대한 새로운 문제의식을 만들었는데요. DBMS는 정보화 시대의 도래와 그 맥을 함께 하며 발전하고 있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DBMS는 이러한 정보 기술 시장에서 다양한 정보를 처리하기 위한 필수적인 시스템으로, 그 발전 속도는 앞으로도 더욱 빠르게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그러면 현재 국내 시장에는 DBMS가 어떻게 적용되고 있고, 어떠한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을까요? DBMS는 관계형, 객체지향성, 객체관계형의 세 종류로 나눌 수 있습니다. 앞서 설명해 드린 관계형이 가장 대표적인 방식입니다. 객체지향형은 관계형의 단점을 보완한 형태이고, 객체관계형은 관계형과 객체지향형의 장점을 통합한 것입니다. 이 각각의 DBMS가 시장에서 어떻게 발전하고 있는지 사례를 통해 살펴보겠습니다.


1) 티맥스소프트의 ‘티베로’, 국내 DBMS 시장의 필두에 서다

LG CNS는 티맥스소프트, 티베로와 ‘그룹웨어 결합 솔루션 출시를 위한 MOU’를 2013년 11월 체결했는데요. ‘2014 데이터 그랜드 컨퍼런스’에서 티맥스의 데이터모듈 중 주요 솔루션인 ‘티베로’와 ‘프로싱크’와 함께 두 가지 솔루션이 활용된 주요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그룹웨어는 기업 및 기관 구성원들이 사용하는 사내 인트라넷 기반 업무용 IT시스템으로, 기업들의 업무효율성 제고와 협업증진을 위한 스마트워크(Smart Work) 필수요소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그룹웨어의 필수적인 시스템 인프라가 WAS(Web Application Server)와 DBMS(Database Management System)입니다.


최근에는 서울과학기술대에서 기존의 외산 ‘오라클’ DBMS를 국산 ‘티베로’ DBMS로 교체하면서 응답시간과 정보범위의 확대 등 그 효과를 입증했다고 하는데요. 이렇듯 국내 DBMS 시장의 발전의 의미와 효과는 큽니다. 우선 국내 DBMS의 도입은 외국 생산 제품의 종속을 탈피할 수 있으며, 안정적인 성능과 기술 및 유통비 절감의 효과를 거둘 수 있습니다. 하지만 특정 업체에 종속되어 있는 독점 구조로 되어 있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 같은 형태를 벗어나 시장의 다변화를 이룩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2) 이제는 영업도 DBMS로! 

영업 분야에서도 DBMS는 그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의 영업관리에서 DBMS는 빠질 수 없는 투자요소라고 합니다. 현대자동차는 웹과 클라이언트 서버로 이원화된 영업자동화(SFA)시스템을 단일화하였습니다. 이를 통해, 현장의 영업사원에게는 더욱 신속하고 편리한 업무 환경 제공하고 있는데요. 200억 원 가량을 투자하여 기업의 영업 업무 프로세스를 자동화하며 고객관계관리(CRM)와 DBMS의 연동을 통해 영업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데이터 관리로 불필요한 이동시간을 최소화하고 영업시간을 단축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획기적인 성과들을 내고 있습니다. 이처럼 DBMS는 기술 자체 성능의 발전과 더불어 영업관리나 고객 정보관리의 플랫폼이 되는 등 그 활용 범위가 넓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국내에서 성공사례들이 지속해서 발표되고 있고, 그 범위도 점차 확대되고 있다는 점은 더욱 고무적입니다. 

 

‘가트너’가 발표한 ‘2014 세계 IT 전망’에서는 인프라 소프트웨어 시장 중 DBMS가 가장 큰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만큼 정보처리의 중요성이 점차 증대될 것이라는 뜻인데요. DBMS가 어떤 방향으로 발전해야 할지에 대한 철저한 고찰이 필요한 시점인 것 같습니다. 


 

 2013년

2014년 

 시장규모

성장률 

시장규모 

성장률 

 기기

 6,690억 달러

-1.2% 

 6,890억 달러

 4.4%

 데이터센터 시스템

 1,400억 달러

-0.3% 

 1,430억 달러

 2.3%

 기업용 소프트웨어

 3,000억 달러

5.2% 

 3,200억 달러

 6.9%

 IT 서비스

 9,220억 달러

1.8% 

 9,640억 달러

 4.6%

 통신 서비스

 1조 6,330억 달러

-0.5% 

 1조 6,550억 달러

 1.3%

 전체

 3조  6,630억 달러

0.4% 

 3조 8,000억 달러

 3.2%

< 2014년 전세계 IT시장 규모(출처: 가트너)>


위의 표를 보면 고객관계관리(CRM),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데이터 통합, 데이터 품질 관련 솔루션을 포함한 기업용 소프트웨어 시장이 3,200억 달러로, 전년 대비 6.9%의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가트너는 DW appliance와 관리 수요의 확대 등의 이유로 시장 내에서 최대 부문으로 올라설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현재의 DBMS는 대형 플랫폼에서 소형 플랫폼에 이르기까지 크기에 따라, 지원하는 기능의 정도에 따라서도 다양한 형태를 보이고 있는데요. 가트너가 예측한 DBMS의 전망에서도 볼 수 있듯이 특히 주목할 부분은 In-memory DBMS가 아닐까 합니다. 디스크가 아닌 메인 메모리에 모든 데이터를 저장하고 처리하는 In-memory DBMS는 데이터 검색과 접근이 빠른데요. 그야말로 DBMS의 ‘춘추전국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개발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는 시점입니다. 

 < 2013년 국내 DBMS 시장 기업 점유율(출처: 컴퓨터월드)>


지금까지 DBMS의 국내 현황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최근 DBMS의 핵심 기술에 대한 연구가 확대되면서 기업들의 주요 시스템으로 활용이 가능해졌는데요. 또한 데이터 처리를 통한 부가가치 창출이 기업의 경쟁력이 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이러한 빅데이터 기반의 실시간 비즈니스가 점차 보편화되면서 빅데이터 정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에 빠르게 대응하는 시스템 개발과 보안에 대한 이슈도 우리는 무시할 수 없습니다. 편리하고 안전한 시스템을 만드는 철저한 준비만이 국내 DBMS가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우리만의 독창적인 서비스를 만들어내는 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Posted by IT로 만드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갑니다 LG CN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