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Insight

‘생성형 AI’ 창작자 세상이 온다...미술계의 미래는?

 

AI가 화가나 작곡가, 작가, 일러스트, 디자이너, 애니메이션 제작자 등 창작자의 영역을 위협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른바 ‘생성형 AI(Generative AI)’가 사람이 원하는 그림을 척척 그려주고 노래 작곡까지 가능해진 것인데요.

 

생성형 AI란 사용자가 요구하는 대로 원하는 결과물을 생산해 내는 AI로, 4차 산업혁명의 끝판왕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과연 생성형 AI가 창작자의 세상을 어떻게 변화시킬까요?

 

생성형 AI 로 만든 그림(출처: generativeai.net)

   

생성형 AI가 가능한 것은 바로 AI를 학습시키는 딥러닝 기술 때문입니다. 생성형 AI는 데이터로부터 콘텐츠나 사물의 주요 특징들을 학습해 원작과 유사하면서도 새롭고 독창적인 결과물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알고리즘을 설계했습니다.

 

최근 생성형 AI의 급속한 진화는 이미지 생성형 AI인 ‘스테이블 디퓨전(Stable Diffusion)’ 덕분입니다. 스테이블 디퓨전이란 쉽게 말해 ‘그림을 그려주는 생성형 AI’ 입니다. 최근에는 그림뿐만 아니라 메타버스에서 앱 설계나 파워포인트용 프레젠테이션 자료를 만드는 용도로도 사용됩니다. 스테이블 디퓨전을 개발한 스타트업 ‘스태빌리티 AI(Stability AI)’는 퀄리티가 높은 이미지 데이터셋을 이용해 이 생성형 AI 스테이블 디퓨전을 학습을 시킨 뒤, 오픈소스로 공개했습니다.

 

단 몇 초 만에 원하는 스타일의 그림을 그려주는 생성형 AI가 등장하면서 일러스트 시장에 지각변동을 예고했는데요. 뿐만 아니라 생성형 AI가 미술대회에서 1등을 차지하고, 글이나 그림뿐만 아니라 이제는 영상을 만들어 주는 생성형 AI도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빠른 속도로 진화하고 있는 생성형 AI에 대한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아래 배너를 클릭해 콘텐츠 전문을 확인해 보세요.

 

 

글 | 최은수 | 미래경영전략학 박사·MBN 보도본부장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는 저작물로 LG CNS 블로그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는 사전 동의없이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