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Insight

앱 하나로 다 한다? 지금은 ‘슈퍼 앱’ 전쟁 중!


현대인의 삶을 영위하는데 포기할 수 없는 도구를 하나만 꼽으라면 단연 스마트폰일텐데요. 스마트폰 안에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앱)이 존재합니다. 금융, 소비, 정보수집, 엔터테인먼트 등 우리의 다양한 니즈를 채워줄 수 있는 도구로 앱이 활용되고 있습니다.

최근 각 영역의 앱이 하나의 플랫폼 안으로 통합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바로 ‘슈퍼 앱’의 등장입니다. 결제를 포함해 다양한 생활금융서비스를 앱 하나에 탑재해 고객 접점을 늘리려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즉, 하나의 앱에서 모든 소비자 니즈를 채울 수 있게 하려는 목적으로 슈퍼 앱이 거대한 트렌드처럼 번지는 추세입니다.

알리페이, 위챗 등 대표적인 슈퍼 앱 모델은 중국에서 시작됐습니다. 특히 핀테크 기업은 고객 생활과 밀접한 다양한 서비스를 탑재하며 고객 유입을 늘리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금융 앱에 △식당 예약 △택시 호출 △딜리버리 서비스 등을 융합시켜 의식주와 관련된 모든 활동을 지원하는데요. 슈퍼 앱에서 고객 니즈를 선제적으로 파악해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한데 묶어 제공하는 것입니다. 슈퍼 앱은 앱 하나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과의 유기적인 관계 형성을 지속하기 위한 트렌드가 반영된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슈퍼 앱 사례 (출처: 여신금융연구소 )

 


미국의 간편 결제 서비스 기업 페이팔(Paypal)이나 영국의 핀테크사 레볼루트(Revolut) 또한 슈퍼 앱 전략을 취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고객이 다른 경쟁 업체 앱으로 이탈하지 않고 자사 앱에 머물러 결제를 포함한 다양한 생활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슈퍼 앱 고도화에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습니다. 금융 서비스 기업 아메리칸 익스프레스(Americanexpress)는 식당 예약 서비스 기업인 레시(Resy)를 인수하거나, JP 모건은 식당 리뷰를 모아 제공하는 인페추에이션(Infatuation)을 흡수했는데요. 이처럼 글로벌 금융기관들도 다양한 업종의 서비스를 자사 앱에 연계하고 있습니다.

다수의 글로벌 기업들이 슈퍼 앱을 통해 리워드 프로그램으로 고객과 연대를 강화해나가는 동시에 슈퍼 앱의 또다른 기능인 '포용 기능'이 다양한 분야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요. 전 세계의 트렌드가 된 슈퍼 앱에 대한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아래 배너를 클릭해 콘텐츠 전문을 확인해 보세요.

 



글 | 길재식 | 전자신문 기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는 저작물로 LG CNS 블로그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는 사전 동의없이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