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Insight

포스트 코로나 시대, 날개 단 ‘클라우드 서비스’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새롭게 부상한 기술이 있습니다. 바로 디지털 전환 속에서 기업들에게 진가를 발휘한 ‘클라우드 컴퓨팅’입니다. 컴퓨터는 우리 생활에서 없어서는 안 될 도구인데요. 특히 비대면이 일상화된 우리 사회에 클라우드 컴퓨팅은 자원을 보다 효율적으로 할당하면서 신속하게 업무 대응을 할 수 있도록 돕는 ‘허브’로 부상했습니다.

 

많은 기업이 ‘클라우드 퍼스트 전략’을 통해 비즈니스 혁신을 도모하고 있습니다. 시장조사 업체 IDC에 따르면 2020년 전 세계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의 매출은 3,120억 달러로 전년 대비 24.1% 성장했는데요. 상위 5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인 아마존웹서비스, 마이크로소프트, 세일즈포스트닷컴, 구글, 오라클의 매출 합계는 전체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의 38%를 점유하고 있습니다.

 

세계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매출 현황(출처: IDC)

 

 

지난해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가트너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전 세계 ‘서비스형 인프라스트럭처(IaaS, Infrastructure as a Service)’ 시장의 규모는 643억 달러를 돌파했는데요. 이는 2019년 달성한 457억 달러보다 무려 40.7% 성장한 수치입니다.

 

IaaS 시장에서 미국 아마존이 1위를 차지하고 있고 뒤를 이어 마이크로소프트, 알리바바, 구글, 화웨이 등이 맹추격 중입니다. 코로나19 확산 속에서 두드러진 성장을 기록한 시장이 바로 IaaS인데요. 데이터 주권, 워크로드 이동성, 네트워크 지연시간 해결을 위해 IaaS에 대한 기업들의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전 세계 IaaS 기업 매출 비교 ( 출처 : 가트너 )

 

클라우드는 핀테크 산업에도 큰 영향을 미칩니다. 클라우드는 핀테크를 보다 강력하고 유연하게 만드는 역할을 하고 있는데요.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원격 업무가 급증하면서 클라우드는 사회를 돌아가게 만드는 실타래 기능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금융솔루션 전문 기업 HES핀테크사가 발표한 클라우드 활용방안에 대해 발표한 흥미로운 조사 결과가 있습니다. 이 조사 결과는 클라우드가 왜 확대되고 있는지, 클라우드의 활용방안에 대해 설명하는데요. 조사에 따르면 클라우드 서비스가 확산된 첫 번째 이유는 셀프서비스 애플리케이션 도입의 확대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 위기가 계속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원격 셀프 업무 기능은 더욱 확대될 것이기에, 클라우드 컴퓨팅을 더 활용한다는 것입니다.

 

두 번째는 새로운 보안 기능입니다. 클라우드 기술을 잘 활용하면 데이터 보호나 보안 취약점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것인데요. 제로 트러스트 검증과 암호화된 데이터는 최근 몇 년간 클라우드 보안을 강력하게 만들었습니다. 보안은 핀테크 서비스 제공 기업이 신기술을 도입할 때 가장 중요한 필수 요건인데요.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게 바로 클라우드 기술이라는 것이죠.

 

세 번째는 데이터 관리입니다. 이는 마이데이터 시장과도 맞닿아 있는데요. 핀테크사에게 있어 고객 본인 확인 절차부터 계좌 관리, 소비습관 분석 등의 빅데이터 습득과 운용은 이제 선결 과제가 됐습니다. 이때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하면 대량의 데이터를 안전하게 수집 및 저장할 수 있고 언제든 접근이 가능해집니다.

 

네 번째는 확장성과 유연성입니다. 핀테크 기업은 단시일 내에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데요. 반면 불필요한 장벽을 두거나 혹은 필요하지 않는 곳에서 문제가 발생할 경우 회사가 도산으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때문에 효율적인 인프라스트럭처를 갖추는 게 필수적인데요. 클라우드 기술은 사내 기술 인프라스트럭처를 절약하면서 상대적으로 쉽게 확장할 수 있는 민첩성을 제공합니다.

 

마지막으로 잠재력입니다. 클라우드 핵심은 신속한 변화인데요. 금융을 예로 들면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해 사업자가 새로운 상품을 더욱 신속하게 출시하고, 새로운 트렌드와 시장 수요에 맞게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줍니다.

 

이제 주요 국가의 클라우드 산업 현황에 대해 짚어보겠습니다. 한국도 클라우드의 전진 기지로 불리며 그 이름값을 하고 있는데요. 클라우드 분야에서 앞선 기술력을 보유한 LG CNS, 삼성SDS 등을 필두로 클라우드 관련 규제 완화와 함께 다양한 분야에서 클라우드 도입이 한창 진행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2015년 3월, 클라우드 컴퓨팅 발전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을 제정했는데요. 같은 해 수립한 ‘제1차 클라우드 컴퓨팅 기본계획’을 계기로 공공 부문 클라우드 퍼스트 정책을 통해 민간 클라우드 이용이 늘고 있습니다.

 

2020년 한국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점유율(출처: 한국IDC)

 

 

지난해 한국IDC(인터넷데이터센터)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의 규모는 전년 대비 25.1% 성장한 1조 9,548억 원에 달했는데요. 유의미한 전망도 함께 나왔습니다. 국내 클라우드 환경에 도입되는 정보기술(IT) 인프라스트럭처 시장이 향후 5년간 연평균 성장률(CAGR) 15%을 기록해, 2025년에는 2조 2,189억 원 규모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올해 정부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클라우드 규제 개선방향을 발표했는데요. 풀뿌리 규제로 손꼽혔던 망분리 규제도 대거 풀기로 하는 등 정부도 클라우드를 전 생활 영역으로 확장하는 데에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클라우드 및 망분리 규제 개선 방향(출처: 금융위원회)

 

 

미국 연방 정부도 새로운 전략인 ‘클라우드 스마트’ 전환을 공식화했습니다. 미국에서는 이미 민간 기업들이 클라우드 산업에서 뛰어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데요. 세계 클라우드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미국은 민간 기업이 정부와의 유대관계를 공고히 하며 더욱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클라우드 도입 가이드라인을 완성하기도 했습니다. 다국적 컨설팅 전문 회사 맥킨지에 따르면 클라우드 혁명이 시작된 지 약 15년 만에 포츈(Fortune) 500대 기업은 클라우드를 도입해 1조 달러가 넘는 가치 창출에 성공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난해 5월, 중국은 2025년까지 5세대 통신망과 전기차 충전소 등 차세대 인프라스트럭처를 구축하기 위해 민관 합동으로 10조 위안(약 1,850조 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계획은 외국 기술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는 것이 목표입니다.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중국 기업의 클라우드 도입 관련 지출 금액은 지난해 3분기 기준 72억 달러를 기록했는데요.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3% 증가한 수치입니다.

 

중국 내에도 대표적인 클라우드 빅테크들이 포진해 있습니다. 특히 알리바바 클라우드는 지난해 3분기 기준 중국 시장에서 38.3%의 점유율로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데요. 알리바바 클라우드의 연간 매출 성장률이 33.3%를 기록할 정도로 호조를 이어가는 중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화웨이 클라우드도 17% 내수 시장 점유율로 급성장하고 있고 텐센트, 바이두 등 대형 기업도 10% 내외 성장률을 기록하며 글로벌 기업과의 클라우드 전쟁을 준비 중입니다.

 

영국은 2011년 3월, 정부 클라우드 전략을 수립하고 2013년 전문 계약 제도인 ‘G-클라우드 프레임워크’를 신설했습니다. G-클라우드 프레임워크는 영국 조달청과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급기업 간 협정인데요. 영국 정부의 정책은 하이브리드나 프라이빗 클라우드보다는 퍼블릭 클라우드를 채택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골자입니다.

 

일본도 대기업을 포함한 상당수 기업이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2018년 일본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 규모는 1조 9,000억 엔으로 2017년 대비 22.7% 증가했는데요. 특히 2025년에 이르면 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장의 규모가 약 2조 8,000억 엔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하는 등 클라우드 시장은 급성장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글 | 길재식 | 전자신문 기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는 저작물로 LG CNS 블로그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는 사전 동의없이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