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S Story

‘DX 용광로’ LG CNS, 사내벤처 ‘폴리오컴퍼니’ 분사

2021. 8. 31. 09:00

 

LG CNS 사내벤처 ‘폴리오컴퍼니’가 최근 분사(스핀오프, Spin off)했습니다. 2018년 ‘단비’, 지난해 ‘햄프킹’에 이어 세 번째 분사입니다.

 

LG CNS는 2016년부터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 ‘아이디어 몬스터’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이 제도를 통해 사내 DX 전문가 누구나 AI, 빅데이터, RPA(로봇업무자동화) 등 IT 신기술을 활용해 고객 가치를 창출하는 사업에 도전할 수 있습니다.

 

아이디어 몬스터는 사내벤처를 위한 자금, 공간, 인력을 지원하고 있는데요. 원활한 기술 개발을 위해 연간 최대 10억 원의 운영자금을 지원하고, 마곡 본사에 별도 업무공간도 제공합니다. 연구/전문위원, 마이스터(Meister) 등 사내 DX기술 전문가로부터 기술 조언은 물론, 사내 변호사의 법률 상담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파격적인 지원이 제공되는 만큼, 아이디어 몬스터 대상자로 선발되는 과정은 까다롭습니다. LG CNS는 DX기술 경쟁력, 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에 대해 검증을 반복하죠. 평균 30개 이상의 창업팀이 지원하지만, 최종 2~3개 팀만 선정됩니다. 아이디어 몬스터에 선발되더라도 분사로 이어지는 사내벤처 비중은 30% 수준인데요. 이는 사내벤처가 주기적으로 사업성 평가를 통과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LG CNS는 지난해부터 폴리오컴퍼니를 육성했습니다. 폴리오컴퍼니는 LG CNS 최준혁 책임이 중심이 돼 지난해 8월 출범했는데요. 최 책임은 LG CNS에서 14년간 근무한 금융 IT서비스 전문가입니다. 금융 분야 IT서비스 프로젝트를 다수 담당하면서 이용자 눈높이에 맞춘 IT서비스를 기획, 개발했습니다.

 

폴리오컴퍼니는 출범 1년 만에 투자 전략 거래 플랫폼을 9월에 오픈합니다. 이 플랫폼에서 나만의 투자 전략을 직접 개발하거나, 여러 전문가가 등록한 다양한 투자 전략을 구매해 활용할 수 있는데요. 이용자가 선택한 투자 전략을 통해 AI는 전략에 부합하는 주식 종목을 추천하거나 증권사 네트워크와 연계해 매수, 매도할 수 있도록 안내합니다.

 

 

LG CNS는 폴리오컴퍼니에 빅데이터 기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사내 빅데이터 전문가를 파견했습니다. 폴리오컴퍼니의 플랫폼은 빅데이터 기술을 탑재해 이용자가 투자 전략을 구성하는 데 필요한 정보를 적시 전달하는데요. 이를 위해 증시, 환율, 국제유가 등 각종 경제지표 데이터 속에서 이용자가 원하는 데이터를 빠르게 찾아내는 기술이 필수적이었습니다. 이에 LG CNS 전문가들은 여러 가지 데이터가 상호 호환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 표준화 작업을 이행했습니다. 그 결과, 투자 전문가는 물론 초보자도 증시 데이터 등을 적용해 투자 전략을 만들고 수익률을 즉시 가늠할 수 있게 됐습니다.

 

LG CNS는 아이디어 몬스터를 통한 사내벤처 지원뿐만 아니라 ‘스타트업 몬스터’ 프로그램으로 사외 우수 IT스타트업도 발굴, 육성하고 있습니다. 스타트업 몬스터는 4년째 운영되고 있으며 현재까지 유망 스타트업 9개사를 지원했습니다. LG CNS는 사내벤처와 사외 스타트업 육성을 통해 사내 전문가들의 DX 기술 사업화를 장려하고, 사내 혁신 분위기도 조성하고 있습니다.

 

LG CNS 전은경 정보기술연구소장은 “아이디어 몬스터는 사내 정예 DX전문가 누구나 전문성을 살려 IT 신기술을 사업화 할 수 있는 여건을 제공한다”며, “LG CNS가 쌓아온 DX역량을 활용해 창업팀이 고객가치를 높이고, 장기적으로 기술 파트너로 성장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글 ㅣ LG CNS 홍보팀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는 저작물로 LG CNS 블로그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는 사전 동의없이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IT로 만드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갑니다 LG CN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