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Insight

상상 속의 ‘날아다니는 차’ 현실이 되다

2021. 2. 23. 09:30

도로 위 자동차를 운전하는 시대가 바뀌고 있습니다. 휘발유와 디젤로 운전하는 ‘내연기관’ 자동차가 전기와 수소를 에너지로 사용하는 자율주행차로 발전 중입니다. 이제 자동차는 ‘달리는 차’에서 ‘하늘을 나는 차’로의 진화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빠르게 발전 중인 ‘플라잉카(Flying Car)’는 공해와 교통 체증 문제를 해결해 줄 수 있을까요?

 

 

 '도심항공모빌리티'로 재편될 미래 교통

 

자율주행자동차와 플라잉카가 대중화되는 미래 교통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Urban Air Mobility)’로 재편될 것입니다. UAM은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저고도의 공중을 활용해 새롭게 구축하고자 하는 도심 단거리 항공 운송 생태계입니다. 다시 말하면 도시 상공에서 사람이나 화물을 운송하는 차세대 교통 체계입니다.

 

특히, 배터리, 모터 기술의 발전과 충돌 회피, 자율비행 등 첨단 기술에 힘입어 개인 전용 플라잉카인 개인 항공기(PAV. Personal Aerial Vehicle)는 지금보다 훨씬 편리한 미래 교통수단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입니다. 경영컨설팅사인 삼정KPMG는 UAM에 대해 2030년경 도심과 공항 간 셔틀을 시작으로 2040년 도심 내 항공 택시, 2050년 광역 도시 간 이동 단계로 확장되어 전 세계 이용객 수가 4억 4,50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30년 뒤 세상은 이른바 ‘나는 자동차’ 시대로 바뀌게 될 것입니다.

 

 

 미래 교통을 잡아라! 불붙은 플라잉카 개발

 

개인용 플라잉카인 PAV(Personal Aerial Vehicle)의 개발에 전 세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현재 전 세계에서 PVA(eVTOL 모델) 개발 경쟁에 뛰어든 기업은 114개로, 미국이 시장을 주도하고 영국, 프랑스, 러시아, 독일이 그 뒤를 잇고 있습니다. 주요 참여 기업은 에어버스, 보잉, 엠브라에르 등 항공기 제조사부터 우버, 인텔, 텐센트 등으로 다양합니다.

 

플라잉카는 2010년 미국 테라퓨지아(Terrafugia)를 시작으로 2012년 네덜란드의 팔브이(PAL-V), 2014년 슬로바키아의 에어로모빌(AeroMobil)이 모델을 선보이며 성공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이런 기대감은 전문 기술 스타트업으로 이어져 중국의 이항(Ehang), 독일의 볼로콥터(Volocopter)와 릴리움(Lilium), 미국의 조비에비에이션(Joby Aviation)과 키티호크(Kitty Hawk), 캐나다의 오프너(Opener), 영국의 버티컬 에어로스페이스(VerticalAerospace), 러시아의 호버서프(Hoversurf) 등도 플라잉카 상용화를 서두르고 있습니다.

 

자동차 회사 또한 플라잉카 개발에 적극적입니다. 아우디, 포르쉐, 롤스로이스 등이 하늘길의 패권을 노리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현대자동차에서 플라잉카를 개발 중입니다.

 

 

 세계 첫 플라잉카 공항 '에어원'

 

영국이 버밍엄 인근 코번트리시에 세계 최초 플라잉카 공항 ‘에어원’을 건설합니다. 영국 중앙부에 자리 잡은 코번트리는 4시간 내 영국의 모든 지역으로 이동이 가능해 물류 이동의 중심이 될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최적이라는 평가를 받는 지역입니다.

 

‘에어원’은 각종 에어택시, 물류배송 드론,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하늘을 나는 자동차’ 전용 공항 역할을 합니다. 이와 동시에 드론 원격제어와 충전이 가능한 설비와 다양한 적재 시설 등이 함께 건설돼,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운송 수단의 허브 역할까지도 맡을 전망입니다. 특히 탄소중립 정책에 따라 매연 배출이 ‘0’인 플라잉카만 뜨고 내릴 수 있는 친환경 공항입니다. 에어원은 올해 11월 준공 예정입니다. 

 

 

 '플라잉카' 시대, 발 빠른 준비 필요

 

영화 ‘백튜더퓨처’, ‘제5원소’, ‘블레이드 러너 2049’ 등과 같은 공상 영화 속 하늘을 나는 자동차는 곧 현실이 될 것입니다. 도시집중이 가속화하면서 도심 교통체증, 환경오염, 미세먼지가 갈수록 심해지면서 PAV는 더욱더 중요한 교통수단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PAV가 제대로 자리 잡고 안전하게 운영되기 위해서는 기술 혁신과 인프라 구축만이 아니라 관련 법과 제도의 정비도 뒷받침되어야 합니다.

 

 

글 ㅣ 최은수 ㅣ 미래 경영전략학 박사 · MBN 보도국장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는 저작물로 LG CNS 블로그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는 사전 동의없이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IT로 만드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갑니다 LG CN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dkhymn.tistory.com BlogIcon 덕자네 정보마당 2021.02.23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미래 신기술이 상용화 될 날이 머지 않은 것 같네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