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S Story

우리 아이가 먹는 농산물, 블록체인으로 철벽 관리

2019.07.09 16:07

우리 아이 식탁에 올라온 농산물, 이제 블록체인 기술로 안심하고 먹을 수 있게 됐습니다.


9일 LG CNS가 기존 식재료 유통 구조에 블록체인 기술을 새롭게 접목하기 위해 ‘세이정보기술’과 손잡았습니다. 이날 양사는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내 LG CNS 본사에서 블록체인 사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LG CNS 하태석 미래전략사업부장, 세이정보기술 최홍철 대표이사, 이종태FS(푸드 서비스 시스템)솔루션사업 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두 회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농산물 유통 플랫폼 개발에 나섭니다. LG CNS의 블록체인 기술에 급식 식자재 유통에 특화된 세이정보기술의 사업 역량을 융합하는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시너지를 창출합니다.



LG CNS의 강점은 검증된 블록체인 기술력입니다. 지난해 5월 LG CNS는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을 출시했으며, 이어 6월에는 한국조폐공사의 사업을 수주했고, 올해 2월 모바일 고향사랑상품권 플랫폼 착(Chak)을 개발했습니다. 현재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이 플랫폼을 이용 중입니다.


지난 4월부터는 제주도의 폐배터리 유통 이력 관리 시스템을 구축 중입니다. 이 사업은 국가 주도 12대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 과제 중 하나로 전기차용 배터리의 규격, 생산일 등 자세한 스펙부터 입고, 검사, 출고 등 유통 이력이 블록체인상에 기록되는 방식입니다. 폐배터리의 잔여 사용 기간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어 효과적인 재활용이 가능합니다.


한편 세이정보기술은 농산물 및 급식 식자재 분야에 특화된 사업역량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 회사는 식품 ‘공급(생산)자’, 품질과 유통을 관리하는 ‘급식 센터’, 이를 구매하는 ‘공공 급식 시설’간 식재료를 원활히 유통할 수 있도록 돕는 수발주 시스템을 구축•운영하고 있습니다.



이 시스템은 충청남도 초•중•고 학교 급식, 세종시 초•중•고 학교 급식, 서울시 어린이집 및 아동 센터 등 공공 급식에 활용되고 있는 등 단체 식자재 유통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고 있습니다.


이에 LG CNS는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과 기반 기술을 지원하고, 세이정보기술은 플랫폼에서 제공할 구체적 서비스를 개발하는 방식으로 협업할 예정입니다.


● ‘생산 ⇒ 가공 ⇒ 판매 ⇒ 구매 ⇒ 소비’ 등 식재료 유통 전(全) 과정을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구축할 계획


양사가 향후 새롭게 구축할 모나체인 기반 식자재 유통 플랫폼에서는 ‘생산’부터 ‘가공’, ‘판매’, ‘구매’, ‘소비’까지 모든 정보가 실시간으로 저장되고 공유됩니다. 소비자 관점에서는 이 음식이 어떠한 생산과정을 거쳐 나에게 왔는지 투명하게 알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LG CNS 관계자는 “농산물 기본 정보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및 지방자치단체 등이 책임지고, LG CNS는 식자재의 투명한 유통 이력 관리 플랫폼을 개발하는 것이 이번 협약의 목적”이라며, “부가적으로 생산자가 이 플랫폼을 활용하면, 모바일 전단지 푸시(Push) 기능을 통해 새로운 판로도 개척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세이정보기술 관계자는 “식자재를 사고파는 과정에서 원산지, 가공 일자 등을 정확히 확인하기가 어렵다.”라며,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에서는 모든 정보가 효율적으로 공유되기 때문에 이러한 애로사항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글 l LG CNS 홍보팀


*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LG CNS 블로그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 해당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IT로 만드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갑니다 LG CNS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