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Solutions/Energy

태양광발전소와 에너지 저장장치가 만나면? - LG CNS, ‘마이크로그리드 솔루션’ 출시 –

2013.07.15 11:07

LG CNS는 태양광발전소에 에너지 저장장치(Energy Storage System, 이하 ESS)와 에너지 관리시스템(Energy Management System, 이하 EMS)을 구축하여 발전소의 전력 생산 효율성과 경제성을 극대화하는 ‘마이크로그리드 솔루션’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시장 개척에 나섰습니다.

마이크로그리드(Microgrid)는 스마트 그리드(Smart Grid)를 구성하는 핵심요소의 하나인데요.

마트 그리드는 전력망에 정보통신기술을 접목, 공급자와 소비자가 실시간, 양방향으로 전력 사용량과 전기 요금 등 전력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전기 사용량을 조정하고, 이를 통해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하는 차세대 전력망입니다.

즉, 심야시간대의 저렴한 전기로 축열 한 후, 이를 피크 시간대에 활용, 전기 사용을 줄이는 것처럼 스마트 그리드를 이용하면 전기 수요와 공급에 따라 달라지는 전기 요금에 맞춰 사용 시간대를 조정,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할 수 있는데요.

스마트 그리드가 국가 등 넓은 지역의 전력 정보를 교환하는 전력망이라면, 마이크로그리드는 좁은 지역의 전력 정보를 교환하여 에너지효율을 최적화하는 전력망입니다. 마이크로그리드는 대학, 발전소, 연구소, 공장, 도서 지역 등에 제한된 지역에 적은 비용으로 적용되는데요. 클린에너지 시장조사 전문기업 네비간트 리서치(Navigant Research, 匶 Pike Research)에 따르면 마이크로그리드 시장규모는 2013년 83억 달러에서 2020년 400억 달러로 매년 지속해서 성장할 전망입니다.

LG CNS가 개발한 ‘마이크로그리드 솔루션’은 신재생에너지발전소의 발전설비, 발전용 및 수전용 분전반, 전기실 등 기존 시설에 ESS를 연계하고 이를 EMS로 유기적으로 관리합니다. 신재생에너지 발전은 날씨 변화에 따라 발전량 변동이 큰데요. 따라서 발전된 전기 판매 수익이 안정적이지 않고, 발전소 운영을 위한 전기를 외부로부터 공급받아야 합니다. LG CNS의 ‘마이크로그리드 솔루션’은 ESS를 도입하여 전력 소요가 적거나 날씨가 좋을 때 초과 발전되는 잉여 전기를 저장하고 이를 피크타임에 공급하거나 발전소 운영을 위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마이크로그리드 솔루션 도입을 통해 수익성 제고와 비용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답니다.

LG CNS는 제주 스마트그리드 실증단지 구축 사업 참여 경험을 바탕으로 이 솔루션을 개발했으며, LG솔라에너지의 태안 태양광발전소에 시험 적용하여 실증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는데요. 실증 결과, 발전소의 전기 소비가 약 65% 줄어 비용이 대폭으로 절감되었습니다.

‘마이크로그리드 솔루션’의 핵심설비인 ESS는 친환경성과 무게 및 부피를 고려하여, 납축전지 대신 LG화학의 리튬폴리머 전지를 채택했는데요. 리튬폴리머 전지의 높은 가격 때문에 사업 초기 수익성에 의문이 제기되었으나, 실증을 통해 사업성이 확인되었습니다. 리튬폴리머 전지 등 리튬계열의 전지를 채택한 ‘마이크로드리드 솔루션’은 전력 요금이 비싼 국가에서 주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국내 태양광발전소 시공 누적 1위 사업자 LG CNS는 앞으로 수주하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뿐만 아니라 이미 건설된 전국의 신재생에너지발전시설을 대상으로 ‘마이크로그리드 솔루션’을 공급할 계획인데요. “앞으로 솔루션 고도화를 통해 에너지 소비를 혁신적으로 줄여 마이크로그리드 외부로부터 전력 공급이 0인 ‘넷 제로(Net Zero)’ 발전소 구축에 도전할 예정입니다.

 


<사진 1> LG CNS의 ‘마이크로그리드 솔루션’을 구성하는 ESS와 태양광발전설비.
LG CNS가 자체 제작한 ESS에는 LG화학의 리튬폴리머 배터리가 장착됐다.


<사진 2> LG CNS의 ‘마이크로그리드 솔루션’을 구성하는 ESS 내부.
LG화학의 리튬폴리머 배터리가 장착됐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T로 만드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갑니다 LG CNS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