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S Story

LG CNS-중앙대,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가 육성한다.

2018.02.21 17:24

LG CNS와 중앙대학교가 21일 소프트웨어(S/W) 개발 전문가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습니다. 마곡 LG사이언스파크 內 LG CNS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재성 금융ㆍ공공사업부장 전무와 김성조 중앙대 다빈치SW교육원 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이번 협약을 통해 LG CNS는 MDD(Model Driven Development, 모델 기반 개발) 교육 과정을 중앙대학교 다빈치SW교육원, 컴퓨터공학부, 산업보안학과에 제공합니다. 교육은 온라인 과정과 실습 중심의 오프라인 과정으로 구성되며 올 3월에 개설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MDD 업무협약은 지난해 8월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에 이어 두 번째인데요. MDD는 코딩하지 않고도 업무 모델만 정의하면 프로그램이 자동으로 생성되는 최신 S/W 개발 방식입니다.


기존 모델 설계, 코딩 작업, 프로그램 테스트로 이어지는 3단계 개발 과정에서 코딩 작업 단계를 자동화시킨 것으로 S/W 개발자로서는 정교한 모델 설계를 통한 문제 해결에만 집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LG CNS는 지난 2002년부터 MDD 기술 연구를 시작했는데요. MDD는 지난 16년간 480여 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동안 시스템 개발과 운영의 용이성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특히, 금융권 대형 IT 프로젝트 구축에서 뛰어난 성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지난 2013년 LG CNS는 국내 최초로 은행권에 자바(JAVA) 기반 MDD로 전북은행 차세대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적용한 바 있으며, 이어 2016년 2월 JB우리캐피탈, 11월 광주은행 차세대 시스템을 연달아 구축하는 성과를 이루었습니다.


통상적으로 차세대 시스템 구축의 소요기간은 25개월이지만, 광주은행의 경우 MDD를 통해 이 기간을 16개월로 단축하는 성과를 이루었습니다. 인터넷전문은행으로 출범한 카카오뱅크도 LG CNS의 MDD로 구축했으며, 현재 교보생명 차세대 등 대형 금융사 프로젝트도 MDD를 통해 구축하고 있습니다.


현재 LG CNS의 MDD 수준은 코딩 소스가 100% 생성되는 레벨3(level3) 단계인데요. 국내에서 레벨3 단계를 개발하고 실제 적용한 기업은 LG CNS가 유일합니다.


중앙대학교 다빈치SW교육원 원장 김성조 교수는 “LG CNS의 최첨단 IT 기술과 중앙대의 우수한 교육 인프라가 만나게 됐다.”라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인재 배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LG CNS 금융ㆍ공공사업부 이재성 전무는 “MDD는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시대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최신 소프트웨어 개발방식"이라며, "미래 소프트웨어 전문가 육성과 MDD 저변확대를 위해 앞으로도 대학 내 MDD 교육 과정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글ㅣLG CNS 홍보팀


*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LG CNS 블로그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 해당 콘텐츠는 사전 동의없이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IT로 만드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갑니다 LG CNS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