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S Story

LG CNS-KAIST와 손잡고 AI 빅데이터 분야 선도

2017.11.21 14:00

국내 대표 IT 기업인 LG CNS와 인공지능 분야 국내 최고 연구중심대학 KAIST가 손잡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야를 선도하기 위해 20일 오후 대전 KAIST 본원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업무 협약은 통상 기업과 대학 간의 교육 프로그램 개발이나 산학 장학생 지원 등과는 달리, 실질적으로 비즈니스에 활용할 수 있는 AI 빅데이터 공동 연구와 프로젝트 추진 등 긴밀한 제휴를 맺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큰데요. 이에 따라 LG CNS와 KAIST는 연구 및 산학, 비즈니스, 교육 분야 등 3가지 영역에서 상호 협력하게 됩니다.



특히, 민간 및 공공분야 등 지금까지 다양한 분야에서의 업무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축적한 LG CNS의 업무 노하우에 KAIST의 우수한 교육체계와 연구인력이 결합된 만큼, 국내 AI 빅데이터 분야에서 상호 간 높은 시너지가 창출할 것으로 관련 업계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LG CNS는 KAIST 학생을 대상으로 인턴십 과정 제공은 물론, 교수진과 학생들이 AI 빅데이터와 관련된 창업 아이디어를 제안하면, 사내벤처 지원 형태와 같이 공간과 제반 비용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입니다.


LG CNS는 또 대학원에 산학 장학생 프로그램 신설을 위해 KAIST와 논의 중입니다. LG CNS와 KAIST는 공공 분야에서의 AI 빅데이터 프로젝트 선 제안을 추진하고 수주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는데요. 아울러 실제 비즈니스에 적용할 수 있는 산학 과제를 공동발굴 및 공동 수행키로 하되 필요할 경우, LG CNS 직원을 KAIST로 직접 파견해서 상호보다 적극적이고도 긴밀한 협력을 통해 과제를 적극적으로 수행할 계획입니다.


산학 과제를 수행할 경우에는 LG CNS의 AI 빅데이터 플랫폼인 ‘DAP’(Data Analytics & AI Platform)를 데이터 분석 툴을 활용할 계획입니다. 



LG CNS와 KAIST가 공동으로 수행하는 AI 협력 분야는 ‘스마트 팩토리’, ‘고객 분석’, ‘물류(SCM: Supply Chain Management) 분석 등이며, 공동으로 수행한 산학 협력 결과물은 DAP 플랫폼에 탑재됩니다. 이로써 LG CNS DAP는 검증된 다양한 분석 사례를 확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비즈니스 활용도가 높아지기 때문에 사업 기회 또한 대폭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KAIST는 그동안 쌓은 교육과 연구 분야 강점을 기반으로, LG CNS의 연구 프로젝트에 대해 직접 자문하는 한편, LG CNS의 최신 AI 기술에 대한 신규 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교육 진행 등에 대해서도 자문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한편, LG CNS는 지난 8월 KAIST 산업 및 시스템공학과•산업인공지능&빅데이터 센터와 함께 ‘KAIST AI 아카데미’를 신설해, KAIST 인공지능 딥러닝 분야 전문 교수 7명이 LG CNS 임직원을 대상으로 2회에 걸쳐 교육을 실시했습니다.


LG CNS는 ‘KAIST AI 아카데미’를 500명까지 확대해 AI 빅데이터 역량 강화에 주력할 계획인데요.


LG CNS 김영섭 대표는 “국내 최고 연구중심대학인 KAIST와 함께 인공지능 빅데이터 분야 발전을 선도하고, 이를 고객 비즈니스와 연결해 가치를 창출하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글 | LG CNS 홍보팀


*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LG CNS 블로그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 해당 콘텐츠는 사전 동의없이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T로 만드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갑니다 LG CNS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