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S Story

LG CNS-고려대, MDD전문가 공동 육성키로

2017.09.01 14:30

LG CNS와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이 최신 S/W 자동개발방식인 MDD(Model Driven Development, 모델 기반 개발) 발전과 인재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습니다. 지난 31일, 이재성 금융•공공사업부장 전무, 정운열 공공사업담당 상무, 장광옥 금융•공공이행담당 등 LG CNS 관계자와 이상진 원장, 임종인 교수, 최진영 교수 등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인식을 가졌는데요.


이날 협약을 통해, 고려대 측은 학부 학과목에 MDD 수업을 개설하여 MDD 프로젝트를 실제 수행하고, 그 결과물을 LG CNS에서 제공키로 했습니다. LG CNS는 그동안 여러 프로젝트에서 적용한 MDD 구축 개발환경을 제공하고, 오랜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술지원을 함으로써 MDD 기술의 확산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MDD는 코딩 없이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방식으로, 업무 모델만 정의하면 프로그램이 자동으로 생성되는 최신 S/W개발 방식입니다. LG CNS는 2002년 MDD 기술 연구를 시작한 이래, 2003년부터 올해까지 15년간 금융, 제조 등 다양한 산업 분야의 440여개 프로젝트에 적용해 왔는데요. 


LG CNS가 구축한 MDD를 기업별로 공급하면, 공급받은 기업의 IT 담당자는 프로그램 소스를 수정하지 않고서도 기업별 요구에 맞춰 빠르게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습니다. 특히, MDD 개발방식은 개발 플랫폼의 안정성과 시스템 개발 및 운영의 용이성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금융 IT 대형 프로젝트 구축, 제조기업의 국내 공장과 해외 공장간 연동 시스템 구축 등 장기간의 고난도 프로젝트에 뛰어난 성과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또한, 2013년 국내 최초로 은행권에 자바(JAVA) 기반 프로그램 자동개발 방식 MDD로 전북은행 차세대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적용한 바 있으며, 이어 지난해 2월 JB우리캐피탈, 11월 광주은행 차세대 시스템에 연달아 구축하는 성과를 이루었습니다. 



통상적으로 차세대 시스템 구축에 약 25개월이 소요되는 것에 비해, 광주은행 차세대 시스템은 구축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여 16개월여 만에 성공적으로 개통함으로써 MDD의 기술적 우위를 입증한 바 있습니다. 최근 인터넷전문은행으로 출범한 카카오뱅크도 LG CNS의 MDD 방식으로 구축됐으며, 현재 교보생명 차세대 등 대형 금융사에도 LG CNS MDD 방식을 적용해 구축 중입니다.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임종인 교수는 "이번 협약으로 대학의 우수 인력과 축적된 역량을 MDD 발전을 위해 충분히 활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말했는데요. 이에 LG CNS 금융•공공사업부 이재성 전무는 “LG CNS는 금융 차세대에서 기술력이 입증된 MDD를 공공 프로젝트에도 확산, 적용하고 있습니다."라며, "이번 산학협력은 MDD기술을 저변확대와 전문 인력육성의 초석이 될 것입니다.”라고 기대감을 보였습니다.

글ㅣLG CNS 홍보팀

*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LG CNS 블로그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 해당 콘텐츠는 사전 동의없이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T로 만드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갑니다 LG CNS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