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S Story

LG CNS•한전 컨소시엄, 60MW 미국 괌 태양광 발전사업 수주

2017.07.04 17:00

LG CNS•한전 컨소시엄이 미국 괌 전력청(GPA)에서 국제 경쟁입찰 방식으로 시행한 ‘태양광+ESS 발전소 건설 및 운영사업’의 최종낙찰자로 지난 6월 30일 선정되었습니다. 본 사업은 미국 자치령인 괌 북동쪽에 위치한 망길라오 지역에 태양광발전 60MW, ESS 42MWh를 건설하여 25년간 운영하는 BOO(Build, Own, Operate) 사업으로, 총사업비가 약 2억 달러(약 2,300억 원)에 달하는 대규모(Utility scale) 신재생 발전사업입니다.

 

한전은 지난 2016년 6월 LG CNS와 공동으로 신재생 및 신사업 추진 협약을 체결하여 입찰을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기술입찰(2016. 10월)과 가격입찰(2017. 1월)을 거쳐 올해 2월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바 있는데요. 최근 계통 영향평가를 거쳐 괌 공공요금위원회(CCU) 심의를 통과하면서 6월 30일 발주처로부터 최종 낙찰통보를 받게 된 것입니다.



앞으로 LG CNS•한전 컨소시엄은 괌 공공시설위원회(PUC) 보고 후, 전력판매계약 등 주요 계약을 체결하고 금융종결 및 발전소 건설에 착수할 계획이며, 2019년 12월부터 25년간 약 3.4억 달러(약 3,900억 원) 규모의 전력판매와 8천만 달러(약 920억 원)의 배당수익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번 사업은 태양광 발전과 에너지저장장치를 접목한 신사업 모델로 전 세계 태양광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미국에서 국내 최초로 국제경쟁 입찰방식을 통해 사업권을 수주하였다는 데 의의가 있습니다.


본 사업에 LG CNS가 발전소 건설과 운영에 참여함으로써 약 430억 상당의 국산 주요 기자재(ESS, 인버터, PCS) 활용을 포함하여 약 1,300억 원에 이르는 수출 효과가 기대되는 등 한전과 국내 태양광 관련 기업들이 해외시장에 동반 진출하는 모범적인 사업 모델입니다.


또한, 괌 지역 전력계통의 안정을 위해 본 사업에 에너지저장시스템 및 고도화된 계통운영 기술을 접목하는 등 향후 한전•LG CNS 컨소시엄이 국내외 에너지 신사업에 관련 경험과 기술이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LG CNS와 한국전력은 에너지 신사업 분야의 강국인 미국에 대한 투자 확대를 통해 신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에 따른 선제적 대응 및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하여 더욱 노력할 계획입니다. 


*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LG CNS 블로그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 해당 콘텐츠는 사전 동의없이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T로 만드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갑니다 LG CNS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