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S Story

LG CNS, 식자재 특화 자동분류시스템 개발

2016.10.28 14:00

국내 대표 IT 서비스 기업 LG CNS가 국내 최초로 식자재 분류 소터(Sorter)[각주:1] 개발에 성공했습니다.  


LG CNS는 최근 종합식품기업 아워홈의 동서울 물류센터에 식자재 분류 소터와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적용한 소터관리시스템(SMS)을 공급하고, 본격 가동을 시작했는데요. 이번 공급으로 아워홈은 동종업계 최초로 식자재에 특화된 자동분류시스템을 보유하게 되었습니다. 


LG CNS 식자재 분류 소터는 파•배추, 통조림 캔, 쌀 포대자루 등 비닐로 쌓여 겉모양이 일정하지 않은 다양한 식자재를 바코드로 인식, 주문 배송처 별로 자동 분류하는 물류 설비입니다. 


■ 식자재 물류센터 업무 효율성 30% 이상 향상 기여 


국내 식자재 물류센터들은 100% 수작업으로 식자재를 분류해 작업 시간이 오래 걸리고, 주문량 폭증 등 돌발 상황에는 배송 지연이나 오배송 사례가 발생하기도 했는데요. 


LG CNS는 아워홈 동서울 물류센터에 식자재 분류 소터를 공급해 기존 대비 업무 효율성을 30% 이상 향상시켰습니다. 기존에는 작업 인력이 물류센터를 돌아다니며 주문 식자재를 일일이 분류했지만, 이제는 물류센터에 도착한 식자재를 컨베이어 벨트 위에 올리기만 하면 식자재가 소터 트랙을 타고 배송군별로 자동 분류됩니다. 


l LG CNS 소터로 비정형 식자재인 양파, 양배추의 배송처를 분류하기 위해 이동시키고 있다


LG CNS 식자재 분류 소터는 시간당 총 1만 5천 건 이상의 식자재를 처리할 수 있어 작업 시간을 하루 3시간 이상 단축시켰고, 분류 오차율 또한 0%를 달성했습니다. 


■ LG CNS 물류시스템 기술력 입증 


LG CNS는 이번 사업이 식자재 물류센터임을 감안, 분류 소터에 LG CNS만의 차별화된 물류 시스템 기술을 적용했는데요.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활용한 소터관리시스템(SMS) ▲비전센서[각주:2]를 이용한 리센터링 ▲멀티 바코드 인식 ▲식자재 특화 슈트[각주:3] 등의 기술을 적용해 아워홈이 운영하는 약 7,200여 개 배송처로 적시적소에 식자재를 배송할 수 있는 물류센터 인프라를 완성했습니다. 


식자재가 LG CNS 소터 트랙을 따라 각 배송처 슈트를 찾아가는 모습


LG CNS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활용한 ‘소터관리시스템(SMS)’은 아워홈의 기존 IT시스템을 연동시켜 식자재 배송처 정보를 분석, 분류 계획을 세우고, 소터 장비의 운영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 작업 내용과 결과 통계를 산출해 줍니다. 


그리고, ‘비전센서를 이용한 수화물 리센터링 방법’을 특허 출원했는데요. 이 기술은 소터 트랙에 올려진 화물의 위치를 중앙으로 이동시켜 화물 인식률을 높이는 한편 소터 트랙 회전 구간에서 화물이 안정적으로 이동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입니다. 


또한, 총 5대의 카메라를 이용해 식자재에 붙은 여러 개의 바코드를 한 번에 인식하는 ‘멀티 바코드’ 기술도 적용했는데요. 특히, 이 기술은 외형이 일정하지 않은 비정형 식자재 인식률을 99%까지 끌어올렸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합니다.  


다른 물류센터와 달리 식자재 파손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여러 번의 테스트를 거쳐 △슈트 구간에서 식자재가 천천히 이동될 수 있도록 차별화 설계했습니다.  


LG CNS M&E 사업담당 김대일 상무는 “LG CNS는 글로벌 수준과 어깨를 견줄 수 있는 Cross-Belt 소터[각주:4]를 개발해 소터 국산화에 성공했습니다. 특히, 이번 아워홈 식자재 분류 소터 구축을 통해 식품 물류 시스템 분야에 혁신을 일으킬 것입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LG CNS는 지난 13년 다이소 허브센터 구축과 작년 말레이시아 포스라쥬 물류센터 구축한 바 있습니다. 또한, 올해는 중국 상해 의류 물류센터와 아시아 최대 택배 터미널 구축 사업을 수주하는 등 다양한 분야의 물류 시스템을 구축 중에 있으며, 향후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글 ㅣ LG CNS 홍보팀

*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LG CNS 블로그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 해당 콘텐츠는 사전 동의없이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하고 있습니다.


  1. 소터(Sorter): 화물을 분류하는 물류설비 [본문으로]
  2. 비전센서: 특정 물체의 위치나 움직임을 감지 및 측정하는 센서 [본문으로]
  3. 슈트: 소터가 분류한 상품이 다음 단계 작업 전까지 대기하는 공간 [본문으로]
  4. Cross-Belt 소터: 화물을 고속으로 자동 분류, 물류센터의 화물처리 효율을 극대화하는 설비로, 차세대 물류처리의 ‘킬러(Killer) 솔루션’이다. LG CNS는 국내 최초로 소터 중 가장 높은 성능을 보유한 『크로스벨트 소터(Crossbelt Sorter)』 개발에 성공, 지난 14년 ‘LG CNS 비바소터 CB시리즈’를 출시했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T로 만드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갑니다 LG CNS
위로